박항서의 베트남, 태국과 0-0 무승부…월드컵 예선 선두 유지

연합뉴스 | 입력 11/19/2019 10:06:1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베트남의 응우엔 반또안(9번)이 태국과 경기에서 볼을 다루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예선에서 맞수 태국과 다시 승부를 가리지 못했으나 조 선두를 지켰다.

 

베트남은 18일 오전 (이하 미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5차전 홈 경기에서 태국과 0-0으로 비겼다.

 

안방에서 아쉽게 승점 1씩 나눠 가졌지만 베트남은 3승 2무(승점 11),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G조 선두 자리는 굳게 지켰다. 태국(2승 2무 1패·승점 8)과는 승점 3 차이를 유지했다.

 

두 팀은 9월 태국에서 치른 1차전에서도 0-0 무승부를 거둔 바 있다.

 

G조에서는 이날 인도네시아를 2-0으로 꺾은 말레이시아가 3승 2패(승점 9)가 돼 태국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인도네시아는 5전 전패를 당했다.

 

베트남-태국 경기는 동남아축구의 라이벌이자 G조 1·2위 간 맞대결, 한·일 지도자의 지략싸움 등으로 다시 한번 관심을 끌었다.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이, 태국은 일본 대표팀을 이끌었던 니시노 아키라 감독이 각각 지휘봉을 잡고 있다.

 

베트남은 전반 28분 큰 위기를 맞았다. 태국의 코너킥 상황에서 몸싸움하던 수비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하지만 태국 키커 티라톤 분마탄이 왼발로 찬 공이 골키퍼 당반람의 다리에 걸렸다.

 

베트남은 후반 들어서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 7분 응우옌 반또안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오른발슛이 크로스바를 넘어가는 등 제대로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후반 중반 이후에는 베트남의 발이 무거워진 틈을 타 태국이 파상공세를 이어가며 몇 차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베트남은 골키퍼의 선방과 수비수들의 몸을 던진 방어로 버텨냈다.

 

두 팀은 결국 다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은 40개국이 5개국씩 8개 조로 나뉘어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팀당 8경기를 치른다.

 

각 조 1위 팀은 최종예선에 직행하고, 2위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최종예선에 합류한다.

 

최종예선 진출 12개 팀에는 2023년 열리는 아시안컵 출전권도 주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