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 '사인 훔치기' 일파만파…스카우트에도 사인 촬영 요구

연합뉴스 | 입력 11/19/2019 09:54:3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MLB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가 이뤄진 홈구장 미닛메이드파크


선수들은 사인 전달 받는 전자 밴드 몸에 부착했다는 의혹도 나와

 

미국프로야구(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부도덕한 '사인 훔치기'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ESPN은 18일(미국시간) 휴스턴 구단 단장 특별 보좌역인 케빈 골드스타인 이 2017년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휴스턴 스카우트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비디오 캠코더를 이용해 상대 팀 더그아웃의 사인을 훔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휴스턴 구단 고위층이 사인 훔치기에 간여했다는 첫 증거라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구단 고위 관계자의 이메일을 받은 스카우트 중 일부는 그런 아이디어에 호기심을 보였지만, 또 다른 스카우트들은 카메라로 상대 팀 더그아웃을 찍다가 발각되면 스카우트 세계에서 경멸당할까 봐 고심했다고 ESPN은 덧붙였다.

 

일간지 뉴욕 포스트의 조엘 셔먼 기자는 최근 스카우트들, 구단 관계자와의 대화에서 휴스턴 선수들이 경기 중 상대 투수의 볼 배합을 실시간으로 전달받는 전자 밴드를 부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고, 이번 사건을 조사 중인 MLB 사무국이 휴스턴 구단 관계자의 증언을 통해 이 내용을 인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새로 드러난 이런 정황은 휴스턴이 조직적이며 광범위하고 교묘하게 사인을 훔쳐 왔다는 사실을 뒷받침한다.

 

특히 경기 중 전자기기 사용은 MLB 사무국이 엄금하는 부분이라 휴스턴 구단의 위법성은 더욱 두드러져 보인다.

 

휴스턴 구단에서 뛴 투수 마이크 파이어스 등 제보자들은 온라인 매체 디애슬레틱과의 인터뷰에서 휴스턴이 2017년 내내 사인을 훔쳤다고 폭로해 큰 충격을 던졌다.

 

구장 외야 중앙에 비디오카메라를 설치해 상대 팀 포수의 사인을 찍고 더그아웃으로 이어지는 통로에 TV를 달아 전 선수단이 이를 공유했다.

 

더그아웃에 있던 선수들은 이를 보고 상대 팀 투수가 어떤 공을 던질지를 쓰레기통을 두드리는 방식으로 타석에 있는 타자에게 알렸다.

 

제보가 나오자 MLB 사무국은 즉각 조사위원회를 꾸렸다.

 

A.J. 힌치 휴스턴 감독을 비롯해 당시 수석코치인 알렉스 코라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 그리고 선수로 뛴 카를로스 벨트란 뉴욕 메츠 신임 감독 등 메이저리그 현역 사령탑 3명이 조사를 받는 희대의 사태가 벌어졌다.

 

휴스턴이 2017년에만 사인을 훔쳤는지, 아니면 수년간 이런 반칙을 일삼았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 다만 오랫동안 사인을 훔쳤다면 휴스턴은 중벌을 면하기 어렵다고 미국 언론은 전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