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멤버 빼고 다 바뀌어서 돌아왔어요"

연합뉴스 | 입력 11/18/2019 10:20:0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골든차일드 '확 바뀐 분위기'
보이그룹 골든차일드가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리부트' 발표회에 참석, 포즈를 취하고 있다.


1년 공백기 후 첫 정규앨범 들고 컴백… "골든차일드 시즌2"
"차트인, 음악방송 1위, 대상 받고파"

 

"갈망해온 스타일의 음악을 하게 됐어요. 딱 맞는 옷을 입었다고 생각해요. 이제는 이 예쁜 옷을 뽐내야 하는 시간이에요."(이장준)

 

10인조 보이그룹 골든차일드가 18일 첫 번째 정규앨범 '리부트'(Re-boot)를 발매하고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데뷔한 지 2년이 갓 넘은 이들은 지난해 10월 발매한 미니 3집 '위시'(Wish)를 끝으로 무대에 서지 않았다.

 

신인으로서는 다소 긴 공백기를 지난 뒤 발표하는 이번 앨범에서 골든차일드는 헌 옷은 과감하게 벗어 던지고 '딱 맞는 새 옷'을 입고 나타났다.

 

골든차일드는 지금까지 '너라고'(It's U), '지니'(Genie), '담다디' 등 밝은 노래와 소년 같은 모습으로 사랑받았다.

 

그러나 '리부트'는 골든차일드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를 탈피하려 애쓴 흔적이 보인다.

 

"이번 앨범은 골든차일드 시즌2라고 표현하고 싶어요. 완전히 남자다운 모습으로 새롭게 그리고 성숙하게 변신해 돌아왔습니다."(최보민)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는 이들의 변신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노래다.

 

강한 비트와 '날 구해줘 / 널 들려줘 / 귓가에 너의 멜로디로 가득 채워' 같은 노랫말이 어우러져 격정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어두운색 수트를 입고 '토르 춤'이라 이름 붙인 관절을 꺾는 듯한 춤을 선보이기도 한다.

 

멤버들이 추운 날씨에도 민소매만 입고 리허설을 해야 한다고 할 정도로 격렬한 퍼포먼스다.

 

"공백기 초반에는 멤버들 모두가 급한 마음이 들어 힘들었어요. 그러다 회사의 계획이 있을 거라 생각해서 앨범이 나오면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려 준비를 많이 했어요. 땀도 많이 흘리고, 멤버들끼리 대화도 자주 했죠."(와이)

 

택(TAG) 역시 "공백기 동안 절대 쉬지 않았다"면서 "멤버들 간 무엇을 하자는 약속을 많이 했다. 그 결과를 앨범에 담았다"고 말했다.

 

이렇게 긴 시간을 들여 탄생한 정규앨범을 들고 돌아온 골든차일드는 목표가 뭘까.

 

멤버들은 음악방송 1위에 대한 욕심을 감추지 않았다.

 

KBS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에서 진행을 맡은 최보민은 "뮤직뱅크 1위 팀에게 트로피를 전달할 때마다 우리 멤버가 이걸 받으면 어떨까 상상했다"면서 "우리가 컴백했으니 기대하고 싶다"며 웃었다.

 

"가야 할 길이 험난하다는 것은 알고 있어요. 자그마한 소망이라면 차트 안에 한번 들어보고 싶어요. 한소끔 더하면 음악방송에서 1위, 거기서 한소끔 더하면 대상도 타보고 싶습니다."(이장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