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적 한 방' 김재환 "중심타선에 좋은 기운 퍼지길"

연합뉴스 | 입력 11/07/2019 09:41:0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김재환 환호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캐나다의 경기.
김재환이 6회 초 2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다.


프리미어12 캐나다전 2타점 적시타 '쾅'…2018년 MVP 모습 부활

 

한국 야구 대표팀 거포 김재환은 프로야구에서 공인구에 따라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반발력이 높은 공인구를 사용했던 2018년엔 정규시즌에서만 44개의 홈런을 터뜨리며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았지만, 공인구의 반발력이 낮아진 올 시즌엔 홈런 15개에 그치며 고개를 숙였다.

 

소속 팀 두산은 올 시즌 통합 우승을 차지했지만, 김재환은 마음껏 웃지 못했다.

 

김재환의 표정은 대표팀에 합류한 뒤 조금씩 밝아지기 시작했다.

 

KBO리그 공인구보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공인구의 반발력이 조금 높아 타구 비거리가 늘어나면서 김재환은 자신감을 되찾았다.

 

그는 1일 푸에르토리코와 1차 평가전에서 4번 지명타자로 나서 대표팀 1호 홈런을 터뜨리는 등 2018년의 모습을 되찾았다.

 

6일 호주와 프리미어12 C조 예선 1차전에선 볼넷 2개, 1득점을 기록하면서 5-0 승리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그는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캐나다전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0-0으로 팽팽히 맞선 6회 초 2사 만루 기회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김재환은 바뀐 투수 크리스토퍼 르루를 상대로 초구부터 방망이를 휘둘렀다.

 

커브에 속아 헛스윙이 됐지만, 자신이 해결하겠다는 의지가 돋보였다.

 

김재환은 움츠러들지 않았다.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141㎞ 직구가 가운데로 몰리자 기다렸다는 듯 받아쳐 천금 같은 2타점 우전 적시타를 쳤다.

 

그는 주자 두 명이 홈을 밟은 후에야 1루에서 더그아웃을 바라보며 포효했다.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한국의 3-1 승리를 이끌고 데일리 MVP로 선정된 김재환은 "선수들 모두 중요한 경기라고 생각하며 임했다"며 집중력을 발휘한 배경을 설명했다.

 

김재환은 적시타 상황을 돌아보면서는 "운 좋게 실투가 왔다. 좋은 결과로 이어졌는데 운이 좋았다"고 몸을 낮췄다.

 

김재환은 결정적 한 방을 날렸지만, 4번 타자 박병호와 6번 타자 양의지는 각각 3타수 무안타(1볼넷),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1차전에서도 박병호와 양의지는 각각 5타수 무안타, 4타수 무안타로 고개를 숙였다.

 

김재환은 자신의 좋은 타격감이 다른 중심 타자들에게도 전해지기를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