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컬링, 아태선수권 예선 전승 1위…여자는 예선 2위

연합뉴스 | 입력 11/07/2019 09:39:0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남자컬링 대표팀[세계컬링연맹(WCF) 홈페이지 제공]


8일 준결승서 각각 뉴질랜드·중국과 격돌

 

남자컬링 대표팀(경북체육회·스킵 김창민)이 2019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 예선에서 9전 전승을 거두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남자컬링 대표팀은 7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마지막 9차전에서 중국을 11-1로 완파하며 9연승을 달렸다.

 

남자컬링 대표팀은 일본(8승 1패), 중국(7승 2패), 뉴질랜드(6승 3패)를 제치고 예선 1위를 차지했다.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에선 예선 상위 4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예선 1위는 4위와, 2위는 3위와 준결승전을 벌여 결승 진출권을 다툰다.

 

대표팀은 8일 오전 뉴질랜드와 준결승전을 벌인다.



여자컬링 대표팀 경기도청[세계컬링연맹(WCF) 홈페이지 제공]


여자컬링 대표팀(경기도청·스킵 김은지)은 예선 2위를 차지했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예선 7차전에서 대만을 14-2로 제압, 6승 1패로 예선을 마쳤다.

 

일본과 중국도 나란히 6승 1패를 거둬 세 나라는 승자승에서도 순위를 정하지 못했다.

 

한국은 중국을 꺾었지만, 일본에 졌고, 중·일전에서는 중국이 이겼다.

 

결국 드로샷 챌린지(DSC)에 따라 일본, 한국, 중국 순으로 1∼3위가 정해졌다.

 

DSC는 스톤을 하우스 중앙에 가깝게 던지는 라스트 스톤 드로(LSD)의 평균값으로, 일본은 34㎝, 한국은 36.53㎝, 중국은 71.40㎝를 각각 기록했다.

 

한국은 3위 중국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1위 일본은 4위 홍콩과 준결승전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