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전설' 차범근 "손흥민, 대견하고 너무나 자랑스럽다"

연합뉴스 | 입력 11/07/2019 09:38:0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차붐' 차범근(오른쪽)과 악수하는 손흥민


칼럼 통해 칭찬…"위축될 사건 극복은 대단…긍정 태도가 보답받은 것"
"차범근을 '넘어섰다'는 건 의미 없어…훨씬 힘든 축구를 하고 있어"

 

한국 축구의 '레전드' 차범근(66)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골(123골) 기록을 세운 손흥민(27·토트넘)에게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차범근 감독은 6일(미국시간)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의 스포츠 섹션에 기고한 칼럼 '차범근의 따뜻한 축구'를 통해 "우리 흥민이의 모습이 너무나 자랑스럽다!"라는 제목으로 손흥민을 칭찬했다.


손흥민은 이날 오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을 터트리며 토트넘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프리미어리거 '손세이셔널' 손흥민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이로써 손흥민은 유럽 1군 무대에서 개인 통산 123골을 작성해 '차붐' 차 감독이 보유했던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을 넘어섰다.

 

특히 손흥민은 3일 에버턴과 정규리그 경기에서 백태클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의 발목 부상을 유발해 심리적으로 위축됐지만 부담감을 털어내고 득점포를 가동했다.

 

차 감독은 칼럼에서 "심리적으로 잔뜩 위축될 수밖에 없는 사건을 이렇게 빨리 극복하는 데는 본인의 의지가 대단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것보다 더 큰 힘은 주변의 격려와 도움"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영국의 동료들이나 언론이 흥민이를 혼자 두지 않고 격려하고 손을 잡아주면서 힘을 보태준 것은 너무나 다행스럽고 고마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대기록의 주인공인 된 손흥민을 향해 차 감독은 "우리 흥민이의 모습을 보면서 참 대견하고 의젓하다는 생각에 얼마나 자랑스러운지 모른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차범근을 넘어섰다?' 이런 것은 의미가 없다. 내가 뛰었던 독일 분데스리가와 지금 흥민이가 뛰고 있는 영국 리그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격렬해졌다"면서 "한마디로 (손흥민이) 훨씬 힘든 축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차 감독은 "지금 같은 때에 모두의 염려를 이렇게 말끔히 씻어 주는 골을 넣은 흥민이는 타고난 스타"라며 "흥민이가 내 품에 안겨 울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후배들이 흥민이 품에 안겨 훌쩍일 때가 된 것 같다"고 자랑스러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