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노가팍서 교통사고로 소화전 터지며 9명 부상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21/2019 06:20:51 | 수정 10/21/2019 06:20:5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LA북서부 카노가 팍에서 어젯밤(20일) 

교통사고 여파로 소화전이 터져

인근 가게 지붕이 무너지며

부상자가 대거 발생했다.

 

LA소방국에 따르면

사고는 어젯밤 9시 15분쯤 데 소토 애비뉴 인근

2만 900 블럭 웨스트 셔먼 웨이에서 발생했다.

 

과속으로 달리던 기아차가 니산차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니산차가 소화전으로 돌진했다.

 

소화전이 터지면서 물이 상공 높이 치솟았고,  

인근 한 신발가게 건물 위로 많은 양의 물이 떨어지며

가게 지붕이 무너져 내렸다.

 

이번 사고로

가게 있던 손님 등 모두 9명이 부상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부상자 가운데는 4살 아동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일으킨 기아차를 몰았던 여성 운전자는 

DUI 혐의로 체포됐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