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의 반격…"페이스북은 표현의 자유 수호할 것"

연합뉴스 | 입력 10/17/2019 16:40:5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17일 미 워싱턴DC 조지타운대에서 연설하고 있다.


대선 앞두고 페이스북에 거짓 가려내라 요구 나오자 반박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페이스북을 '표현의 자유'의 수호자로 두둔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커버그는 이날 미국 워싱턴DC 조지타운대에서 한 '표현의 자유에 대한 대화'란 연설에서 "스스로를 표현할 권한을 가진 대규모의 사람들은 이 세상의 새로운 종류의 권력"이라며 "사회의 다른 권력구조와 나란히 있는 '제5계급'(a Fifth Estate)이 바로 그것"이라고 말했다.

 

제5계급이란 언론을 통상 제4계급으로 지칭해온 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주류 언론이 다루지 않는 소수자의 입장을 대변하는 블로그나 소셜미디어 등을 가리킨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 이용자들을 제5계급으로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저커버그는 표현의 자유는 비록 난잡하지만 더 위대한 진전을 위한 오랜 여정은 우리에게 도전하는 생각에 맞설 것을 요구한다며 "나는 우리가 표현의 자유를 위해 계속 맞서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오늘 여기에 왔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논란이 된 정치 광고와 관련해 "정치 광고를 둘러싼 민감성을 고려해 이를 모두 페이스북에서 금지해야 하는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정치 광고는 특히 언론이 다루지 않을 수 있는 지역 후보나 전도유망한 도전자, 권리 옹호단체 등에 목소리의 중요한 부분이 될 수 있다"면서 이에 따라 정치 광고를 금지하지 않기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저커버그는 "오늘날 모든 (정치적)스펙트럼에 걸쳐 더 많은 사람이 자신이 원하는 정치적 결과를 얻는 것을 모든 사람이 목소리를 내도록 보장하는 것보다 더 우선시하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저커버그의 연설은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정치 광고의 거짓 여부를 페이스북이 판단해야 하는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WSJ은 지적했다.

 

페이스북은 지난달 정치인의 포스트에 대해서는 설령 콘텐츠 규정을 위반했더라도 팩트 체크(사실관계 확인)를 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정치인의 논평은 거짓이라 해도 뉴스 가치가 있고, 이를 듣고 토론하는 것이 대중에게 이익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민주당 대선 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은 페이스북을 두고 '돈벌이를 위해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기계'라고 공격했다.

 

페이스북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선거 진영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아들 헌터 바이든을 돕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10억 달러를 줬다는 정치 광고를 한동안 게재하면서 민주당의 포화에 시달리기도 했다.

 

CNN·NBC 등은 이 광고가 거짓을 담고 있다며 방영을 거부했다.

 

NYT는 이날 연설이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에 대해 가짜 뉴스와 증오 발언, 폭력적 콘텐츠의 증폭자라고 비난해온 비판자들을 상대로 공세를 취하겠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저커버그는 이날 자기 주장의 논거로 흑인 인권운동의 대부로 불리는 마틴 루서 킹 주니어 목사나 노예 해방론자 프레드릭 더글러스, 베트남전, 수정헌법 1조 등을 인용했다.

 

그는 또 페이스북의 입장을 당국이 언론을 통제하고 검열하는 중국과 대비시키기도 했다.

 

WSJ은 지난 2년간 가짜 뉴스와 사생활 침해 등에 대해 사과해왔던 저커버그가 이날 공세로 전환하며 미국의 가치를 준수하는 표현의 자유를 서약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이어 이날 연설이 정치와 전 세계 사회 운동에서 페이스북의 역할에 대한 논쟁을 더 촉진시킬 것 같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