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원정 마친 손흥민, 19일 왓퍼드전서 리그 3호 골 도전

연합뉴스 | 입력 10/17/2019 09:51:2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박수치는 손흥민
10일 경기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2차전 한국 대 스리랑카 경기에서 한국 손흥민이 교체되며 박수를 치고 있다. 

왓퍼드 상대 8경기 5골로 강한 면모…이강인·황희찬도 출전 준비

 

'평양 원정'을 마친 태극 전사들이 각자 소속팀으로 복귀해 주말 경기 출전을 준비한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왓퍼드와 2019-2020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 경기 출전을 준비한다.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기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에 승선한 손흥민은 10일 스리랑카, 15일 북한을 상대로 펼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다.

 

스리랑카전에서는 전반 10분 결승 골을 포함해 2골 1도움을 몰아치며 8-0 승리를 이끌었다.

 

무관중에 무중계로 치러진 평양 원정에서는 거친 플레이를 펼친 북한을 상대로 90분 내내 그라운드를 누볐다.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손흥민은 짧은 휴식을 취한 후 같은 날 영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소속팀 복귀 후 왓퍼드전까지 휴식 시간은 불과 하루 남짓. 지친 몸을 충분히 회복하기에는 부족한 시간이다.

 

현지 매체들도 이런 부분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영국 축구전문 매체 풋볼 런던은 토트넘의 왓퍼드전 예상 라인업을 짚으면서 손흥민 대신 루카스 모라의 선발 출전을 예측했다.

 

토트넘은 개막 후 8경기에서 3승 2무 3패로 부진, 리그 9위(승점 11)에 처져있다.

 

이전 라운드 경기였던 브라이턴전에서는 0-3 완패를 당해 팀 분위기도 침체한 상황이다.

 

분위기 반전이 시급한 만큼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다소 무리해서라도 최근 경기 감각이 좋은 손흥민을 투입할 가능성도 충분하다.

 

손흥민은 왓퍼드를 상대로 강했다. 토트넘에 합류한 후 치른 8번의 왓퍼드전에서 5골을 터뜨렸다.

 

브라이턴과 경기 전까지는 리그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2골 2도움)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탔다.

 

스리랑카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A매치 첫 공격포인트(1도움)까지 기록한 이강인(발렌시아)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프리메라리가 9라운드 원정 경기 출전을 준비한다.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부임 이후 꾸준히 출전 시간을 늘려가던 그는 지난달 헤타페전에서 선발로 출전해 프리메라리가 데뷔 골을 터트렸다.

 

이후 리그 2경기 연속 벤치를 지킨 이강인은 강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상대로 리그 5번째 출전·2호 골을 노린다.

 

이번 시즌 11경기에서 7골 10도움으로 절정의 기량을 유지 중인 황희찬(잘츠부르크)은 슈투름 그라츠와 리그 경기에서 시즌 8호 골에 도전한다.

 

개막 10경기 무패 행진(9승 1무)을 달리고 있는 잘츠부르크는 리그에서 적수가 없는 '독보적 1강'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 유럽 리그 소속 선수 경기 일정(한국시간)

 

▲ 19일(토)

 

다름슈타트-장트 파울리(20시·백승호 원정)

 

마인츠-뒤셀도르프(지동원 원정)

 

프라이부르크-우니온 베를린(권창훈,정우영 원정·이상 22시 30분)

 

토트넘-왓퍼드(손흥민 홈)

 

뉴캐슬-첼시(기성용 원정)

 

발렌시아-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강인 원정·이상 23시)

 

▲ 20일(일)

 

잘츠부르크-슈투름 그라츠(0시·황희찬 원정)

 

스타드 드 랭스-몽펠리에(3시·석현준 홈)

 

보훔-카를스루에(이청용 홈)

 

홀슈타인 킬-슈투트가르트(이재성 원정·이상 20시 30분)

 

보르도-생테티엔(22시·황의조 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