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 치솟는 주말 전에 새들리지 산불 진화 속도 내야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17/2019 05:55:0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번 주말 남가주에는 기온이 치솟고

바람도 다소 강하게 불면서

소방국은 주말 전에 산불 진화에 속도를 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립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일요일

남가주 일대 낮 기온이 80도대 중후반까지 오르며

다음주 초에는 90도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또 바람도 시속 20~35마일로 불면서

주말부터 산불 주의보(red flag)가 발령될 가능성도 있다.

 

이처럼 산불 진화에 어려움을 겪기 전

소방국은 진화율을 늘리는데 집중하고 있다.

 

새들리지 산불로 지금까지 8천 391 에이커가 전소됐고

진화율은 52%를 보이고 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