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투어 시니어 대회서 벌타로만 58타…"바뀐 룰 몰랐다"

연합뉴스 | 입력 10/16/2019 16:52:5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LPGA 투어 로고[LPGA투어 제공]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니어 대회에서 한 선수가 이틀간 벌타로 58타를 추가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4일(미국시간)부터 사흘간 미국 인디애나주 프렌치릭에서 열린 시니어 LPGA 챔피언십에 출전한 리 앤 워커(미국)는 1라운드 85타, 2라운드 74타를 쳤다.

 

그러나 경기 도중 규정 위반한 사실을 2라운드 도중에야 깨닫고 벌타를 추가한 결과 1라운드에서 42타, 2라운드 16타의 벌타가 추가됐다.

 

워커가 숙지하지 못한 규정은 골프 규칙 10-2에 해당하는 '캐디의 위치 제한'이었다.

 

이 규정은 '선수가 스트로크를 위한 스탠스를 취하기 시작하고 그 스트로크를 할 때까지 캐디는 어떤 이유로든 고의로 선수의 플레이 선의 공 후방으로의 연장 선상이나 그 선 가까이에 서 있어서는 안 된다'고 되어 있다.

 

이것은 올해 바뀐 규정인데 2008년까지 LPGA 투어에서 뛰고 현재는 부동산 관련 일을 하는 워커는 이 사실을 몰랐다는 것이다.

 

워커는 결국 1라운드 127타, 2라운드 90타가 되면서 최하위로 컷 탈락했다.

 

벌타를 받지 않았다면 컷 기준선과 1타 차이로 예선 통과까지 바라볼 수 있는 성적이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 채널은 "1라운드 동반 선수들은 워커의 규정 위반을 알지 못했고, 2라운드에 함께 친 선수들이 14번 홀에 가서야 이런 부분을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경기 위원을 부른 워커는 1라운드에 21번, 2라운드 8번 관련 규정을 위반한 사실을 기억해냈고 각 규정 위반마다 2벌타가 추가됐다.

 

워커는 "기네스북에 오를 일"이라며 "규정을 몰랐던 내 잘못이고 큰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바뀐 규정 때문에 기록적인 벌타를 받았지만 또 그 덕분에 워커는 실격을 당하지 않았다.

 

개정 이전의 규정에 따르면 워커는 잘못된 스코어카드 제출로 바로 실격이 돼야 했지만 2018년부터 규정 위반을 모르고 잘못된 스코어 카드를 냈어도 실격이 아니라 벌타를 추가할 수 있도록 바뀌었다.

 

이 대회에서는 헬렌 알프레드손(스웨덴)이 최종합계 2언더파 214타로 우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