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당국자, 中화웨이의 北통신망 지원설 "놀라운일 아냐"

연합뉴스 | 입력 09/13/2019 17:46:2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중국 화웨이,북한 3G 무선네트워크 구축 관여, WP 보도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미국 국무부 당국자가 중국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의 대북 통신장비 및 기술 공급설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했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13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로버트 스트레이어 국무부 사이버·국제정보통신정책 담당 부차관보는 지난 12일 영국 런던에서 진행한 언론과의 전화회견에서 화웨이가 북한과 이란의 통신망 구축을 지원한 정황에 대해 언급했다.

 

스트레이어 부차관보는 화웨이의 북한 상업용 무선통신망 구축 정황에 대해 "화웨이가 독재 정권에 기술을 공급한다는 게 사실 놀랍지 않다"면서 "화웨이는 이란에 기술을 공급했으며, 북한에도 기술을 공급하고 있다는 건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7월 화웨이가 북한의 3G 이동통신망 구축과 유지에 몰래 관여해왔다고 보도했다.

 

스트레이어 부차관보는 또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 등 미국의 동맹국들이 앞으로 화웨이의 5세대(5G) 이동통신망 도입을 강행한다면 미국과의 정보 공유뿐 아니라 군사력 동원 측면에서도 심각한 장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화웨이가 소프트웨어 개선을 통해 통신망에 악성코드를 삽입할 수 있어 단순히 화웨이 장비나 소프트웨어를 감시하는 수준의 보안 조치로는 부족하다면서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모든 동맹국과 5G망 보안 조치와 관련한 논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