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제품 2천500억불 관세 30%로↑…나머지 3천억불엔 15%

연합뉴스 | 입력 08/23/2019 17:05:3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국의 보복관세 조치에 관세율 5%P 올려 재보복…무역전쟁 심화 우려
"中 필요없다"며 기업에 "美로 돌아오는 것 포함 中 대안 찾아야"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중국의 미국산 제품 추가 관세 부과에 대한 보복조치로 중국산 제품 관세율을 최대 30%로 올리기로 하는 등 '관세폭탄'으로 바로 반격했다.

 

미중 무역협상 교착 상태에 놓인 가운데 양국 간 맞불 관세로 대치전선이 가팔라지면서 당분간 무역전쟁이 더 심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가뜩이나 세계 경제가 전반적인 경기침체 국면을 보이는 가운데 경제규모 1~2위인 미중의 끝없는 대결로 세계 경제에 드리운 먹구름은 더 짙어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모두 5천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현재 방침보다 5%포인트씩 인상키로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현재 25%로 부과한 2천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은 오는 10월 1일부터 30%로 5%포인트 인상하겠다고 말했다.

 

또 나머지 3천억달러 규모에 대해서는 9월과 12월 두 번에 나눠 각각 1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나머지 3천억달러 제품의 경우 9월 1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키로 했다가 소비재인 휴대전화나 랩톱 등 일부 품목의 경우 12월 15일로 부과 시기를 연기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연기 품목의 규모가 1천560억달러에 달한다고 추산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오랫동안 중국(그리고 많은 다른 나라들)은 무역과 지적 재산권 절도, 그리고 훨씬 많은 것에서 미국을 이용해 먹었다"며 "우리나라는 중국에 연간 수천억달러를 잃고 있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슬프게도 과거 정부는 중국이 공정하고 균형 잡힌 무역에서 벗어나 훨씬 앞질러 가도록 허용해 미국 납세자들에게 큰 부담이 돼 왔다"며 "대통령으로서 나는 더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도록 허용할 수 없다. 공정무역 달성의 정신에서 우리는 아주 불공정한 이 무역관계의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다.

 

이어 "중국은 750억달러 어치의 미국산 제품에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중국의 결정이 정치적 동기에 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최자윤,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앞서 중국은 이날 미국의 주력 수출품인 원유와 대두 등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5%와 10%의 추가 관세를 9월 1일과 12월 15일로 나눠 부과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별도 발표를 통해 관세 면제 대상이던 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도 12월 15일부터 각각 25%, 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우리는 중국이 필요 없다. 솔직히 중국이 없으면 훨씬 더 나을 것"이라며 이날 오후 중 대응 조치에 나서겠다고 '관세폭탄'을 예고했다.

 

또 '지시'라는 표현을 쓰며 미국 기업에 중국과의 관계를 끊으라고 압박하는 한편 "페덱스, 아마존, UPS와 우체국을 포함한 모든 운송업체에 중국 또는 다른 어떤 곳에서 오는 펜타닐 배송을 찾아내고 거부할 것을 명령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에서 훔쳐 간 막대한 돈은 중단될 것이고 중단돼야 한다"면서 "우리의 위대한 미국 기업들은 이에 따라 기업을 고국으로 되돌리고 미국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것을 포함해 즉시 중국에 대한 대안을 찾기 시작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국 대응책과 관련해 경제 참모들과의 회의를 소집해 대중 보복조치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