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학원 사태, 결국 학원 측 이사진과 LA 총영사관 합의가 관건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23/2019 16:52:11 | 수정 08/23/2019 16:52:1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남가주 한국학원 사태를 놓고 학원 측 이사진이 어제(22일)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 요구에 대한 답변을 공개한 가운데

주요 사항에 대한 이견차를 줄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단, 학원 측 이사진은 한국 정부 지원금 재개 시점은 물론

각종 조건을 수락한다는 공관 서약서 등

다소 무리한 요구들을 LA 총영사관에 하고 있어

접점을 찾기까지 난항이 예상됩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가주 한국학원 사태는 결국 학원 측 이사진이 내건

다소 무리한 조건을 LA 총영사관이

얼마나 수용할지가 관건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학원 측 이사진이 어제(22일) 공개한 답변서에 대해

박성수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협의 과정속에 진전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_ 박성수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하지만 답변서 내 LA 총영사관 수용을 요구하는

일부 주요 사안은 다소 무리한 부분이 있어

접점을 찾을지는 미지수인 상황입니다.

 

LA 총영사관의 수용을 필요로 하는 주요 사안은

한국 정부 지원금 재개 시점과 각종 조건에 대한

LA 총영사관의 서약서 등 크게 2가지로 축약됩니다.

 

학원측 이사진은 답변서를 통해 이사 전원 사태 시점은

한국 정부 지원금 수령 확인 뒤가 될 것이라고 못박았고

합의 이후 LA 총영사관이 이사진에 대해 한국 출입국 제한,

학원 지원금 중단 등의 조치들을 취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LA 총영사관 측은 다음주 이뤄질

비대위 미팅 결과를 주시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박성수 비대위원장 역시 오는 26일 이후 이뤄질 미팅을 통해

양측의 의견을 조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_ 박성수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하지만 답변서가 공개되기 전 LA 총영사관은 선지원 후사퇴 요구와 관련해

한국 정부에 이미 보고됐고 언제든지 지원이 재개될 수 있는 상태로

절차를 이야기 하기 전 ‘사퇴’라는 학원 측 이사진의

결단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재차 강조한 바 있습니다. 

 

즉, 이 부분은 양측의 요구가 상반되기 때문에

합의점은 쉽사리 찾을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학원 측 이사진의 답변서 내 ‘지원금을 볼모삼아 이사진 사임요구’,

‘한국 입국 거부 조치는 압력’ 이라는 등의 문구는

이번 사태의 책임이 LA총영사관에 따른 것이라는

표현으로 이해될 수 있어 총영사관 측의 강한 반발이 예상됩니다.

 

답변서를 통해 CA 주 검찰에 항의 서한을 보내지 말고,

한국학원 비난을 중단해 달라면서

이번 사태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재스처와 함께  

주요 사안에 대해 세부 항목을 요구하는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진,

 

일부에서는 이러한 학원 측 이사진의 행보가  

한국학원 사태의 책임을 LA 총영사관에 돌리고

합의 과정에서 현 이사진의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