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 45㎞ 인간 띠로 '홍콩의 길' 만들어

연합뉴스 | 입력 08/23/2019 10:08:2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23일 밤 열린 '홍콩의 길' 시위


1989년 소련에 저항했던 '발트의 길' 시위 본떠
회계사 5천여 명, 1997년 주권반환 후 최초로 시위 동참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수많은 홍콩 시민들이 모여 거대한 인간 띠를 만드는 '홍콩의 길' 시위가 펼쳐졌다.

 

23일 홍콩 명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송환법 반대 시위대는 이날 밤 '발트의 길' 시위를 본뜬 '홍콩의 길' 시위를 펼쳐 39개 지하철역을 잇는 총 45㎞의 인간 띠를 만들었다.

 

1989년 8월 23일 총인구가 약 700만 명에 불과한 발트해 연안 3국 주민 중 약 200만 명은 이 지역에 대한 권리를 소련에 넘겨준 '몰로토프-리벤트로프 조약'(독소불가침조약) 50주년 기념일을 맞아 '발트의 길' 시위를 전개했다.

 

이들은 전 세계에 소련으로부터의 독립에 대한 열망을 보여주기 위해 이 시위에서 사상 최대 기록인 총연장 600㎞의 인간 띠를 만들었다.

 

송환법 반대 시위대는 이날 저녁 7시부터 홍콩 센트럴, 완차이, 코즈웨이베이, 침사추이, 몽콕, 쌈써이포 등에 모여 인간 띠를 만들기 시작했으며, 9시가 가까워진 시간에 총 45㎞의 인간 띠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들은 "홍콩인들 힘내라", "광복홍콩 시대혁명", "5대 요구 하나도 빠뜨릴 수 없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각자 손에 든 스마트폰의 손전등 기능으로 밤하늘에 밝은 불빛을 한꺼번에 비추었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홍콩 아이돌 그룹의 일원인 토미는 "정부는 시위대의 5대 요구에 전혀 응하지 않고 있다"며 "홍콩인들은 이에 굴하지 말고 끝까지 싸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회계사 5천여 명(주최 측 추산)은 이날 오후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 정부청사까지 침묵 행진을 하며 송환법 완전 철폐와 경찰의 강경 진압을 조사할 독립 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했다.

 

1997년 홍콩 주권반환 후 회계사들이 사회 문제에 관한 시위에 동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시위를 주도한 케네스 렁은 "정치적 견해를 표현하는 행위에 대해 경고하거나 심지어 해고 위협을 가하는 일이 요즘 벌어지고 있다"며 "이것은 우리가 잘 알고 자랑스러워하던 홍콩이 아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