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조국 딸 인턴십' 윤리위…"해당 교수 출석시켜 재논의"

연합뉴스 | 입력 08/23/2019 09:39:5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윤리위원회 여는 공주대학교
23일 오전 충남 공주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윤리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윤리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은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가 2009년 대학 생명공학연구소에서 김모 교수가 진행한 3주간 인턴십에 참여한 뒤 국제학술대회까지 동행한 게 적절했는지 등을 검토한다.


"국제학술대회 발표 자료는 논문 아닌 학술활동 초록" 판단
"제3저자 조씨 기여도 정확히 판단하려면 교수 소명 필요"

 

공주대가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 씨가 참여했던 인턴십을 진행한 자연과학대 김 모 교수에 대한 연구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를 23일 열었으나 정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공주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학내 산학협력단 건물에서 윤리위를 열어 조씨가 2009년 대학 생명공학연구소에서 진행한 3주간 인턴십에 참여한 뒤 국제학술대회까지 동행한 게 적절했는지 등을 검토했다.

 

윤리위는 당시 고교 3학년이던 조씨가 일본 도쿄에서 열린 국제조류학회에서 발표한 초록의 저자로 표시된 게 적정했는지를 논의했다.

 

이날 윤리위는 해당 연구물을 '논문이 아닌 학술 활동 발표 초록'으로 판단했다.

 

다만, 제3저자로 표기된 연구물에 대한 조씨의 기여도를 정확히 판단하기 위해서는 해당 교수의 정확한 소명이 필요하다고 봤다.

 

김 교수는 이날 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김 교수 연구실도 불이 꺼진 채 비어 있는 상태다.

 

윤리위는 오전 11시 30분께까지 1시간가량 진행됐다.

 

대학은 오후 2시 30분부터 원성수 총장 주재로 보직교수 회의를 열어 해당 사안을 논의했다.

 

공주대 관계자는 "사안에 따라 연구윤리위원회가 수차례 열릴 수 있는데 해당 교수를 불러 소명을 듣는 절차를 밟을 것"이라며 "소명을 토대로 2차 연구윤리위원회를 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음 주 월요일(26일)로 예정했던 대학 입장 발표는 취소했다.

 

조씨는 2009년 7월 대학 홈페이지 등에 올라온 '프로젝트에 참여할 학생을 모집한다'는 공고를 보고 김 교수에게 자신의 이력을 담은 이메일을 보냈다.

 

면접에 앞서 김 교수는 조씨의 어머니와 인사를 나누기도 했는데, 두 사람은 서울대 재학시절 같은 동아리에서 함께 활동했다.

 

다만 두 사람이 면접 이전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는 아니었고, 조씨의 인턴십 참가 등도 따로 논의한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3주간 인턴을 마칠 무렵 일본 도쿄에서 열린 국제학술대회에 참가해 영어로 된 자료 요약본을 발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