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발언 주시 속 일부 연준인사들 "기준금리 추가인하 안돼"

연합뉴스 | 입력 08/22/2019 17:06:0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잭슨홀 미팅에 참석하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오른쪽)


캔자스시티·필라델피아 연은총재 "현재 균형·중립금리 상태"
댈러스 연은 총재 "추가 액션 피하고 싶어…필요시 열린 마음"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와이오밍주 잭슨홀 미팅에서 기준금리 향배를 가늠할 어떤 발언을 할지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일부 연준 인사들이 추가 금리 인하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기준금리에 대해 "우리는 현재 일종의 균형 상태(equilibrium)에 있다"면서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놔두는 것이 "기쁠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 총재는 현재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투표권을 가진 위원이다. 지난달 말 연준이 10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2.00~2.25%로 0.25%포인트 인하할 당시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와 함께 금리 인하에 반대했었다.

 

조지 총재는 이날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연준의 지난달 기준금리 인하와 관련, "내 생각에는 필요치 않았다"고 지적하고 "매우 낮은 실업률과 임금상승, 목표치(2%) 가까이에 머무는 인플레이션 등을 감안할 때 우리는 임무(고용 극대화와 물가안정)와 관련해 좋은 위치에 있다"고 평가했다.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도 지난 19일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연준의 추가 금리 인하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었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도 이날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기준금리에 대해 "우리는 잠시 여기서(현 금리 수준에서) 머물며 상황이 전개되는 것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하커 총재는 "중립 금리가 어디인지를 정확히 알기는 어렵다"면서도 "우리는 대략 현재 중립금리에 와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중립금리는 인플레이션 또는 디플레이션 압력 없이 잠재성장률을 달성할 수 있는 이상적인 금리 수준을 말한다.

 

로버트 캐플런 미국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이날 CNBC 인터뷰에서 "나는 추가 액션을 취하는 것을 피하고 싶다"면서도 "필요하다면 다음 몇 달에 걸쳐 액션을 취하는 것에 대해 '오픈 마인드'(열린 마음)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은 기준금리 인하에 거부감이 있지만, 상황에 따라 필요시 인하에 찬성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캐플런 총재는 "소비 부문은 매우 강하지만 제조업 분야는 아마 약화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성장 하강이 아마도 미 경제로 스며들기 위한 길을 찾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커 총재와 캐플런 총재는 현재 FOMC에서 투표권을 가진 위원은 아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역 연은 총재들이 추가 금리 인하에 반대해 결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와 경제학자들이 모이는 잭슨홀 미팅은 이날 시작됐으며, 파월 의장은 23일 연설할 예정이다. 미 연준은 오는 9월 17~18일 기준금리 결정을 위한 FOMC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