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까지 289억원 들여 자율주행 R

연합뉴스 | 입력 08/21/2019 17:15:4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자율자행 패스트 트랙 사업 기술협의체[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산업부, 긴밀한 협업체계 구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자율주행 기술 연구개발(R&D)을 위해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두 부처는 이를 위해 22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자율주행 패스트 트랙(Fast-Track) 사업 기술협의체 킥 오프(Kick-off)' 행사를 개최했다.

 

기술협의회에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 기관도 참여한다.

 

자율주행 패스트 트랙사업은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연구·개발(R&D)을 수행·연계하는 기술개발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118억원을 들여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소프트웨어(SW) 솔루션과 자율주행 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할 예정이다.

 

비정형 주행환경은 명확한 신호와 교통법규 체계에 의해 주행·정지·횡단이 제어되지 않는 도로를 말한다.

 

산업부는 2021년까지 171억원을 투입해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AI) 기반 컴퓨팅 기술·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 도출 등을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