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한국학원 사태 협의 또 다시 엉기나?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21/2019 16:45:21 | 수정 08/21/2019 16:45:2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맨트]

 

남가주 한국학원 사태를 놓고 학원 측 이사진과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 양측의 의견차가 또 다시 벌어지면서

협상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학원 이사진은 논의가 끝난

이사 추천권 수를 늘려야한다고 조건을 바꾼데다

이사 전원 사퇴 시점 역시 한국 정부 지원금 수령 후라고 재차 못박아

비대위와의 갈등이 불가피 할 전망입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가주 한국학원 사태를 놓고 협의중인

학원 측 이사진과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의 간극이

또 다시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는 학원 측 이사회가 요구조건을 바꾼데다

이사 전원 사태 시점을 한국 정부 지원금 재개 이후로

의결했기 때문입니다.

 

한국학원 이사진은 어제(20일) 비공개 이사회를 갖고

이사 추천권 수 확대를 비대위에 요구하기로 의결했습니다.

 

앞서 한국학원 이사회는 비대위에 이사진 전원 사퇴 이후

새로운 이사 선임시 3명 추천권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했고

비대위는 이를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를 3명에서 5명으로 늘려달라고 재요구 하는 것입니다.

 

이에 더해 기존 이사 전원 사퇴 시점은

한국 정부 지원금을 받은 뒤로 의결했습니다.

 

한국학원 이사진은 이와 관련한 내용을

내일(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알리겠다는 계획입니다.

 

협의가 끝난 요구 조건을 바꾸는 등의

남가주 한국학원 이사진의 이러한 행보에

함께 협상테이블에 앉은 비대위는 당혹스럽다는 입장입니다.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 박성수 위원장입니다.

 

<녹취 _ 범동포 비상대책위원회 박성수 위원장>

 

한국 정부 지원 재개 항목을 담당하는LA 총영사관도 

반발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황인상 부총영사는 학원 이사진이 지원금 재개를 주장하기 전

사퇴를 결정해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조건부 한국 정부 지원금 재개는 

한국 정부에 이미 건의한 사항이고 절차상 한국학원 이사진의 결단만 이뤄지면

즉시 지원이 이뤄지기 때문에 이는 시점의 문제가 아니라

이사진 결단의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_ LA 총영사관 황인상 부총영사>

 

합의로 향하는 듯 하던 남가주 한국학원 사태는

학원 측 이사진의 요구사항 변화로 비대위와 의견차가

또 다시 벌어지는 모양세가 되면서

양측의 협상은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