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연기" 워싱턴 셔저, 시뮬레이션피칭 한번 더

연합뉴스 | 입력 08/16/2019 17:07:4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워싱턴 에이스 맥스 셔저


 

사이영상 역전을 노리는 맥스 셔저(35·워싱턴 내셔널스)의 빅리그 복귀가 또 연기됐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16일(현지시간) 데이브 마르티네스 워싱턴 감독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마르티네스 감독은 "솔직히 말해서 그(셔저)를 던지게 하고 싶다"며 "하지만 우리는 현명해져야 한다. 셔저가 남은 시즌을 우리와 함께 할 수 있는 몸 상태가 됐는지 확인한 뒤에야 복귀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셔저는 14일 불펜에서 31구를 던진 뒤 시뮬레이션 피칭에서 32구를 소화하며 몸 상태를 점검했다. 시뮬레이션 피칭은 실제 경기처럼 타석에 타자를 세워두고 던지는 훈련을 뜻한다.

 

현지 언론에서는 셔저가 19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빅리그 복귀전을 치를 것이라는 전망을 앞다퉈 내놨다.

 

셔저 역시 시뮬레이션 피칭 뒤 "빅리그에서 던질 준비를 완료했다"며 복귀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워싱턴 구단은 셔저에게 18일 시뮬레이션 피칭을 한 차례 더 던지게 한 뒤 경과를 지켜보기로 했다.

 

미정이었던 18∼19일 밀워키전 선발 투수 명단도 발표됐다. 18일에는 아니발 산체스, 19일에는 에릭 페드가 선발 등판한다.

 

마르티네스 감독은 "셔저가 18일 시뮬레이션 피칭에서는 75∼80구를 던지게 될 것"이라며 "던진 뒤 몸 상태까지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반기 막판부터 등 부상으로 고전한 셔저는 지난달 26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복귀했지만 5이닝 4피안타 3실점을 기록한 뒤 이튿날 능형근(등 근육) 염좌 진단을 받고 다시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3차례 사이영상 수상에 빛나는 셔저는 올 시즌 20경기에 선발 등판해 9승 5패 평균자책점 2.41을 기록했다.

 

작년까지 커리어 첫 11시즌 동안 부상자명단에 오른 적이 단 2번이었던 셔저는 올해에는 벌써 시즌이 끝나기도 전에 2차례 부상자명단에 올랐다.

 

지난달까지 류현진보다 사이영상 경쟁에서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았던 셔저는 복귀가 또다시 연기되면서 크게 뒤처지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