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3대 대표품목 일제히 점유율 상승…디스플레이는 "주춤"

연합뉴스 | 입력 08/16/2019 16:42: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D램·휴대폰·TV 등 '글로벌 선두'…"불확실성 심화로 전망 불투명"

 

삼성전자 3개 사업부문의 대표 품목이 모두 올해 상반기에 글로벌 점유율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주력 품목은 모두 세계 1위의 '아성'을 지켰으나 최근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 규제 등의 불확실성 확대와 경쟁업체들의 추격 등으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IT모바일(IT), 소비자가전(CE) 부문의 대표 품목인 D램 메모리 반도체, 휴대전화, TV의 올 상반기 점유율은 모두 지난해 평균치를 웃돌았다.

 

D램의 경우 상반기 점유율이 44.1%(디램익스체인지 금액 기준 집계)로, 지난해(43.9%)보다 소폭 올랐다. 그러나 2017년의 45.8%에 비해서는 다소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회사 측은 최근 공시한 반기보고서에서 "미중 무역분쟁 및 일본 수출 규제 등 대외적 요인들로 인해 시장 불확실성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신규 CPU(중앙처리장치) 고용량 시장 선점과 스마트폰 탑재량 증가 등을 통해 점유율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마트폰도 상반기에 18.3%의 점유율(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수량 기준 집계)로, 지난해(17.4%)보다 0.9%포인트 상승하며 '글로벌 선두'를 유지했으나 2017년(19.5%)보다는 낮아졌다.



CES 혁신상 수상한 삼성전자 제품


TV는 29.2%의 점유율(IHS마킷 금액 기준 집계)을 기록하며 지난해(29.0%)보다 0.2%포인트 높아졌고 2017년(26.5%)보다는 2.7%포인트나 올랐다.

 

회사 측은 "올해 8K 해상도의 초고화질 QLED TV를 선보이는 등 TV업계 리더로서 지속적 변화와 혁신적인 제품으로 시장 정체 국면에서도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DS 부문의 또다른 주력인 디스플레이 사업의 경우 상반기 점유율이 10.0%(IHS마킷 금액 기준 집계)에 그치면서 한자릿수로 떨어질 위기에 놓였다. 2017년에는 14.8%, 지난해에는 12.3%였다.

 

이밖에 2017년 인수한 전장 전문업체 하만(Harman)의 차량용 헤드유닛 점유율은 23.8%로, 지난해(18.8%)보다 큰 폭으로 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IT·전자 업계가 전반적으로 수요 부진과 경쟁 심화에 시달리는 양상"이라면서 "삼성전자는 '기술 초격차'를 토대로 대체로 선방하고 있으나 시장 불확실성은 최대 악재"라고 말했다. 

 

[표] 삼성전자 4대 제품 점유율 추이(단위 %)

 

사업부문 품목 2019년
상반기
2018년 2017년
디바이스솔루션(DS) D램 44.1% 43.9% 45.8%
디스플레이 10.0% 12.3% 14.8%
IT모바일(IM) 휴대전화 18.3% 17.4% 19.5%
소비자가전(CE) TV 29.2% 29.0% 26.5%

※ 출처 = 삼성전자 반기보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