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하면 동해로 유입"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14/2019 16:22:1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이
국제사회의 우려를 낳고 있는데요
오염수가 방류되면 동해로 유입될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 문제를 처음 제기한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수석 전문가가
어제 한국을 방문해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리포트>
후쿠시마 제1 원전에 보관된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는 105만 톤입니다.
매주 천5백 톤가량의 오염수가 늘고 있어서 2022년 여름쯤
저장탱크 용량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쿄전력은 그래서 백만 톤 이상의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방류가 이뤄질 경우 오염수가 1년 뒤 동해로 유입될 것이라고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전문가가 밝혔습니다.
실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2015~2016년 동해 바닷물의 세슘 함량은
세제곱미터 당 3.4베크렐로 사고 전보다 2배 이상 높았습니다.
그는 또 오염수 백만 톤을 7억 톤 이상의 물로 희석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현실성 없는 방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오염수 방류 계획을 중단할 것을 일본 정부에 요구하고 유엔 등 국제사회에 문제 제기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용융 연료를 2031년까지 제거하겠다는 도쿄전력의 계획에 대해서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원은 수백 년 이상 지속되는 것이어서
사실상 불가능한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내각은 가장 적합한 기술보다 싼 비용만 고집하다
방사성 물질 제거에 실패하더니 이제 바다에 오염수를 버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다만, 일본이 도쿄 올림픽 전에 오염수를 사전 통보없이
무단 방류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
日 맥주 아예 끊었다…'99%' 수입 급감,
일본 불매 운동 열기에 태극기 판매량 2천% 증가
<앵커>
우리 국민들의 불매 운동으로, 일본 맥주 수입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98.8%나 감소해 
사실상 수입이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골프채나 승용차도 60% 넘게 수입이 줄었습니다.

<리포트>
아사히와 삿포로 등 일본 맥주는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었습니다.
8월 상순, 1일에서 10일까지를 기준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98.8%나 감소한 걸로 관세청 통계에서 확인됐습니다.
작년에 일본 맥주 100병이 수입됐다면 올해는 1병 들어온다는 건데,
사실상 수입이 중단된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맥주 뿐만이 아닙니다.
일본 술인 '사케' 수입도 8월 상순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70% 가까이 줄었고, 
일본 제품 선호도가 높은 골프채도 60% 감소했습니다.
일본 맥주와 사케, 골프채 수입은 지난 7월 기준으로는
작년보다 35% 안팎 감소했는데, 8월 들어 감소폭이 2배 이상 늘었습니다. 

하이브리드를 제외한 일본 승용차도 1500에서 2천CC 차량의 7월 수입실적은
 작년보다 97.2%나 줄었고, 2천에서 3천CC는 83.1% 감소했습니다.
일본 화장품도 지난달엔 작년 대비 수입이 조금 늘었지만,
8월 상순에는 37%나 감소했습니다. 

통계에서 보듯이 일본산 소비재 수입은 시간이 갈수록 감소하는 추세여서
불매운동의 기세는 쉽게 꺾이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가운데 태극기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무려 2천% 증가했습니다.
일본 경제 보복으로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열기 속에서
애국심을 강조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