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태웠던 페게로…LG가 기대한 괴력 폭발

연합뉴스 | 입력 08/13/2019 16:41:2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페게로 '승부 뒤집는 만루홈런'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 말 2사 만루 LG 페게로가 역전 만루홈런을 터트리고 있다.

타구 속도 182㎞·비거리 137m짜리 그랜드슬램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새 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페게로(32)가 자신에게 붙은 물음표를 서서히 지워내고 있다.

 

페게로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역전 만루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4타점으로 활약했다.

 

페게로를 앞세워 경기 중반 주도권을 틀어쥔 LG는 비록 동점을 허용했으나 9회 말 김민성의 끝내기 안타로 짜릿한 8-7 케네디 스코어로 승리했다.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페게로는 1-3으로 뒤진 5회 말 2사 만루에서 우월 역전 그랜드슬램을 터트렸다.

 

키움 우완 선발 김선기의 직구(142㎞)를 통타해 국내에서 가장 큰 잠실구장을 직선으로 넘겼다.

 

비거리는 무려 137m에 달했다. LG 구단이 자체 트랙맨으로 측정한 타구 속도는 시속 182㎞에 이르렀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페게로는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 시절 세 시즌(2016∼2018년) 동안 홈런 53개를 쳤다.

 

비거리 150m가 넘는 대형 대포를 여러 차례 쏘아 올려 큰 기대를 모았다. 수년간 지속한 LG의 '외국인 타자 잔혹사'에 마침표를 찍어줄 후보로 보였다.

 

적어도 잠실구장의 압도적인 크기가 페게로의 괴력에는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였지만 정작 KBO 리그 데뷔 후에는 기대했던 홈런이 나오지 않았다.

 

토미 조셉의 대체 외국인 타자로 줄무늬 유니폼을 입은 페게로는 첫 15경기에서 단타만 13개를 치며 타율 0.228에 그쳤다.

 

류중일 LG 감독은 페게로가 한국에 올 때부터 "기대하는 것은 장타"라고 공개적으로 말했지만 페게로는 한 달 가까운 시간 동안 시원한 장타 한번 보여주지 못했다.

 

지켜보는 류 감독은 물론 팬들의 가슴도 타들어 갔다.

 

하지만 페게로는 11일 잠실 SK 와이번스전에서 첫 대포를 쏘아 올리며 '장타 갈증'을 풀었다.

 

봉인이 풀린 페게로는 이날 2경기 연속 홈런을 역전 그랜드슬램으로 장식하며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꿔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