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차별 폭행 홍콩 '백색테러'…'친중파 배후설'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22/2019 04:17:4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대규모 범죄인 인도법 반대 집회가 열린 어제(21일)

홍콩의 한 전철역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흰옷을 입은 남성들이

각목 등을 들고 시위 참여자와 시민들을

마구잡이로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친중파 배후설'이 제기되고 있다.

오늘(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어젯밤 홍콩 위안랑 전철역에서 벌어진

송환법 반대 시위대 참여자들을 겨냥해

'백색테러'가 벌어졌다.

흰 상의를 입고 마스크를 쓴 다수의 건장한 남성은

저녁 6시께부터 위안랑 역 근처를 배회하다가

밤 10시 30분쯤 갑자기 역사에 들이닥쳐

갖고 있던 금속 막대기와 각목 등을 휘두르며

시민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기 시작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들이 주로 검은 옷을 입은

송환법 반대 시위 참여자들을 집중적으로 공격했다면서

송환법 반대 시위에 불만을 품은 친중파의 소행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SCMP는 이들이 폭력조직인 삼합회 조직원들로 보였다고 전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