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주택가격 고공행진..6개 중 5개 카운티서 상승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8/2019 06:59:54 | 수정 07/18/2019 06:59:5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남가주 주택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CA주 부동산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남가주 6개 카운티 중 5개 카운티의 중간 주택가격은 

1년 전인 2018년 6월과 비교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LA카운티의 지난달 중간 주택가격은

1년 전보다 2.3% 오른 59만 9천 680달러였다.

 

오렌지카운티는 0.8% 상승한

84만 2천 달러의 중간 주택가격을 기록했다.

 

남가주에서 연간 가장 많은 상승폭을 보인 곳은

샌버나디노 카운티로

5.7%가 뛴 31만 달러를 나타냈다.

 

리버사이드 카운티는 3.7% 오른 42만 달러

그리고 샌디에고 카운티는 2.3% 높은 65만 5천달러다.

 

그런가하면 LA카운티의 지난달 중간 주택가격은

그 전달인 5월에 비해 11.2%가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샌디에고 카운티 중간 주택가격은

한 달전보다 2.3%가 상승했다.

 

반면 지난달 샌버나디노 카운티와 오렌지카운티는 

5월보다 각각 1.6%와 0.4%씩 하락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