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서도 정전 발생 후 대부분 복구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6/2019 04:59:3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남가주에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전 사태가 잇따르고 있다.

 

남가주 에디슨사에 따르면 어제(15일) 오후 7시부터

발렌시아 지역 천 4백 가구 이상에 전력 공급이 중단됐다.

 

남가주 에디슨사는 정전 발생 직후 복구작업에 돌입하면서

오늘 새벽 1시 20분쯤 천 3백여 가구에는 전력 공급이 재개됐다.

 

나머지 120여 가구도 오늘 새벽 6시까지는

복구작업이 완료될 것으로 남가주 에디사는 예상했다.

 

어젯밤 플러튼 지역에서도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해 

주민들이 더위 속 불편을 겪어야만 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