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인종차별 논란에 공화 의원들도 비판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6/2019 04:25: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민주당의 여성 초선 하원의원 4인방을 겨냥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 트윗에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속속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4일 트위터를 통해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등

민주당의 유색인종 여성 의원 4명을 가리켜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고 공격한 것은

감싸주기 어려운 잘못이라는 인식이 확산하는 분위기다.

평소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사용 습관에 침묵해온 공화당에서

일부 의원들이 이번 논란에 대해서만큼은 입을 열고 나섰다고

NBC 뉴스가 어제(15일) 보도했다.

공화당의 리사 머카우스키 상원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대통령의 악의적인 코멘트에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멈출 필요가 있는 발언들"이라고 말했다.

롭 포트먼 상원의원도

"분열을 초래하고, 불필요하며,

잘못된 말이라고 생각한다"고 짧게 논평했다.

 

흑인인 윌 허드 하원의원은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트윗은 인종차별적이고 외국인 혐오적이며,

자유 세계의 지도자답지 않은 언행"이라면서

"그는 분열이 아니라 통합에 관해 이야기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공화당에서 유일한 흑인 상원의원인 팀 스콧은

"트럼프 대통령은 용납할 수 없는 인신공격과 인종 모욕적인 언어로

말참견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프레드 업턴 하원의원도 "대통령의 트윗에 간담이 서늘했다"며

"양당 모두의 분노를 유발하고 우리를 분열하는 데 사용되는 수사는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공화당 대선주자 출신인 밋 롬니 상원의원은 NBC에 출연해

"대통령이 우리를 뭉치게 하는 게 중요하지만

지금 그런 일이 일어나고 있지는 않다"라며

"그의 발언과 트윗은 파괴적이고, 모욕적이고, 반 통합적이며,

매우 잘못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진보 색채가 뚜렷한 오카시오-코르테스 의원 등

민주당 여성 초선 의원들의 정책에는 반대한다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 역시 문제라는 비판 의견들도 많았다.

팻 투미 상원의원은 "이민, 사회주의, 국가안보 등

거의 모든 정책 현안들에 대한 이 여성 하원의원들의 견해에

나보다 더 반대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그들은 아무리 잘못 판단했을지라도

자신의 의견을 말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엘리스 스터파닉 하원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난 극좌 사회주의자 집단의 전술, 정책, 표현에 강하게 반대하기는 하지만

대통령의 트윗은 부적절하고 잘못됐다"며

"합법적인 미국 시민들에게 고향 나라로 돌아가라고 말하는 건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공화당 지도부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대체로 침묵을 지키고 있다고 NBC가 전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