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LA 등 10대 도시 불체자 추방 연기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22/2019 14:56:59 | 수정 06/22/2019 14:56:5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일(6월23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던 

전국 10대 도시 불법체류자 추방을 일단 연기하기로 결정을 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LA 시간으로 오늘(6월22일) 오전 11시56분

자신의 트윗을 통해 불법체류자 강제 추방 연기를 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민주당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앞으로 2주간

전국 10대 도시 불법체류자 강제 추방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불법체류자 추방을 연기한 2주 동안

민주당과 공화당이 불법체류자 문제 해법을 놓고 협상할 것이라며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는 지를 지켜보겠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협상을 하면서

난민과 밀입국 등으로 매우 혼란스러운

미국-멕시코 국경 지역 문제의 해법을 찾기를 바란다며

만약에 2주 동안 해법을 찾아내지 못한다면

불법체류자 강제 추방이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이민세관단속국, ICE는 전국적으로

2,000여명에 달하는 추방대상자들 명단을 갖고있고

이미 법원으로부터 추방이 가능하다는 허가까지 받아놓은 상태다.

 

2,000여명의 강제 추방 대상인 불법체류자들중

남가주에 약 140여명 정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남가주에서는 ICE가 불법체류자 강제 추방을 주도할 것으로 보이고

LAPD와 LA 카운티 셰리프국은 강제 추방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불법체류자 강제 추방에 반대한다며

LA 시는 언제나 이민자들과 함께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개빈 뉴섬 CA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강제 추방 방침에 대해

매우 잔인하고, 잘못된 결정이라며 불필요한 공포를 만들어낸다고 비판했다.

 

이민단체들은 영장없이 체포될 수 없다는 것을 인지할 것을 주문하면서

만약 ICE 단속반이 집에 들이닥치면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고

어떠한 서류에도 절대로 ‘Sign’을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주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