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뉴욕, 홍역 비상에 '종교적 백신 거부' 법으로 금지

연합뉴스 | 입력 06/14/2019 10:52:59 | 수정 06/14/2019 10:52:5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홍역 백신을 준비하는 간호사[AFP=연합뉴스 자료사진]​


45개주는 종교적 예외 인정…홍역환자 1천명 돌파해 27년만에 최악

 

미국이 27년 만에 최악의 홍역 창궐을 겪고 있는 가운데 뉴욕주가 종교적 이유로 백신을 거부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했다.

 

뉴욕주 상·하원은 13일(현지시간) 학생들이 종교를 이유로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 없도록 하는 법을 가결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가 즉시 법안에 서명했고, 새 법은 바로 효력을 발휘하게 됐다.

 

이에 따라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학생들은 30일 이내에 접종을 시작해야 한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이로써 뉴욕주는 캘리포니아주, 미시시피주, 웨스트버지니아주, 메인주와 더불어 의료와 관계없는 사유로 백신 접종을 피하는 것을 금지하는 대열에 합류했다.

 

 

2019년 4월 25일 미국 뉴욕의 한 의료기관 앞에 홍역에 관한 경고문이 내걸려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모든 주는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법을 가지고 있으나, 45개 주가 여전히 종교적인 신념 등을 이유로 접종을 거부할 수 있도록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

 

뉴욕주가 종교적 예외를 폐지한 것은 유대교인을 중심으로 종교적 이유를 내세운 백신 접종 거부가 늘면서 홍역 확산이 심각한 수준에 달했기 때문이다.

 

AF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작년 10월 이후 홍역 환자 발생 건수가 브루클린 지역 588명, 로클랜드 지역 266명에 달하는 등 정통파 유대교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환자가 급증했다.

 

사태가 악화하는 가운데 뉴욕주는 백신 거부를 막는 법제화에 성공했으나 이에 반대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종교적 예외를 인정하지 않는 것은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1조에 어긋난다는 비판이 제기돼 의원 수십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빌 더블라지오 미국 뉴욕시장이 2019년 4월 9일 미국 뉴욕시에서 홍역 확산으로 인한 공중 보건 위기 사태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은 2000년에 홍역 퇴치 국가로 분류됐으나 올해 들어 홍역 환자가 최근 27년 사이 가장 많은 1천22명이나 발생했다.

 

1992년에는 1년간 미국에서 홍역 환자가 약 2천200명이 발생했다.

 

이런 가운데 뉴욕시는 홍역 확산을 막기 위한 당국의 조치에 따르지 않은 브루클린의 유대교 학교 2곳을 13일 폐쇄했다고 뉴욕 데일리뉴스가 전했다.

 

이들 학교는 등교한 학생들의 예방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지 않았으며 백신을 맞지 않은 학생과 직원들이 학교에 오도록 허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시에서 홍역 확산을 막기 위한 당국의 접종 명령을 따르지 않아 폐쇄된 학교는 모두 11곳에 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