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한인여성, LA국립공원서 하이킹 중 실종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13/2019 07:53:26 | 수정 06/13/2019 07:53:2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LA국립공원에 하이킹을 나선 50대 한인여성이 실종됐다.

 

올해 59살 김성미씨는 어제(12일) 오전 11시쯤

마운틴 워터먼 인근에서 등산하던 중 실종됐다고

CBS LA가 오늘(13일) 보도했다.

 

김씨는 20명 정도와 함께 등산에 나선 가운데 

벅혼 캠프그라운드에서 지치며 홀로 그룹에서 뒤쳐지다

결국 완전히 떨어지게 됐다.

 

이후 김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함께 간 하이킹 그룹은 실종신고를 했다.

 

몽로즈 수색 구조대는 어제 자정까지 등산로를 중심으로

헬기와 열 카메라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김씨를 찾지 못했다.

 

이어 구조대는 오늘 날이 밝자마자 

더많은 인력을 총투입해

등산로가 아닌 곳까지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김씨는 전문 산악인이 아니며 

무릎이 좋지 않아 걷는데 어려움을 겪는다고

김씨의 딸, 제인 김은 전했다.

 

특히 김씨는 지난 몇 달간 잘 먹지 못하고

몸이 약한 상태인데,

물병 하나만 갖고 거의 하루가 지났다며

김씨 가족들은 크게 걱정하고 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