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 인종차별 발언한 웨스트햄 팬 "벌금형"

연합뉴스 | 입력 05/23/2019 14:05:26 | 수정 05/23/2019 14:05:2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팬클럽 선정 '올해의 선수·골' 수상한 손흥민
손흥민(토트넘)이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2-2 무) 후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토트넘 팬클럽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와 '올해의 골'을 수상했다. 


지난해 10월 손흥민에게 "DVD 구해줄 수 있냐" 비아냥

 

손흥민(토트넘)을 향해 "DVD를 구해줄 수 있느냐"라며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던 웨스트햄 팬이 영국 법원으로부터 184파운드(약 28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23일(한국시간) "지난해 10월 런던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웨스트햄의 카라바오컵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던 웨스트햄 팬이 벌금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법원은 인종차별 발언을 한 웨스트햄 팬에게 벌금 184 파운드와 소송비용 110파운드를 내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10월 치러진 토트넘과 카라바오컵 16강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손흥민은 런던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을 상대로 2골을 터트리며 토트넘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웨스트햄 팬은 경기를 끝낸 뒤 승용차로 경기장을 떠나려던 손흥민을 향해 인사를 건넨 뒤 "'혹성탈출' DVD를 구해줄 수 있냐. 네가 좋은 DVD를 가지고 있지?"라고 물었다.

 

웨스트햄 팬의 의도를 파악한 손흥민은 승용차의 창문을 내리고 주차장을 떠났다. 이 웨스트햄 팬은 손흥민을 향해 욕설을 남겼고, 다른 축구 팬이 이 장면을 찍어 인터넷에 공개하면서 사건이 일반에 알려지게 됐다.

 

영국에서 'DVD'는 아시아계 사람을 인종차별 할 때 쓰는 말로 알려졌다.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불법으로 복사한 DVD를 길거리에서 판매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다.

 

토트넘과 웨스트햄은 사건 발생 이후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고, 결국 경찰이 나서 범인을 잡은 뒤 검찰에 기소하면서 사건이 일단락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