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5일 피츠버그 원정 선발…박찬호 기록 넘을까

연합뉴스 | 입력 05/22/2019 17:52:51 | 수정 05/22/2019 17:52:5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류현진 시즌 6승…MLB 평균자책점 전체 1위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9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린 2019 미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의 방문경기 1회에 선발로 출전, 공을 던지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7이닝 동안 삼진 5개를 곁들여 산발 5안타, 1볼넷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상대를 봉쇄, 시즌 6승째를 거두며 MLB 전체 평균자책점 1위로 우뚝 섰다. 


'31이닝 연속 무실점' 류현진, 3이닝만 더하면 박찬호 추월
동갑내기 맞수 강정호와의 맞대결 여부는 불투명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5일(현지시간) 피츠버그 파이리츠를 상대로 7승 사냥에 나선다.

 

지역 일간지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의 빌 플렁킷 기자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피츠버그 원정 3연전에 나서는 다저스 선발투수를 공개했다.

 

24일(1차전)엔 워커 뷸러, 25일(2차전)에는 류현진이 나선다고 전했다.

 

26일 열리는 3차전 선발은 미정이지만 마에다 겐타가 부상 복귀전을 치를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25일 오후 4시 15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리는 피츠버그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피츠버그전에서 대단히 강했다. 5경기에 등판해 32⅓이닝을 소화하며 5승 무패에 평균자책점 2.51의 빼어난 성적을 냈다.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연속 무실점 기록은 박찬호(은퇴)가 보유하고 있다.

 

박찬호는 다저스에서 뛰던 2000년 9월 1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부터 2001년 4월 7일 샌프란시스코전까지 33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이 이번 피츠버그전에서 3이닝 이상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 박찬호의 기록을 넘어선다.

 

다저스는 최근 6시즌 동안 37이닝 이상 무실점이 총 3번 나왔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2014년에 41이닝, 2015년에 3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에서 애리조나로 둥지를 옮긴 잭 그레인키가 2015년에 45⅔이닝 무실점을 질주했다.

 

류현진은 피츠버그전에서 6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칠 경우 커쇼의 2015년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다저스 역사상 최다 이닝 무실점 투구 공동 5위로 올라선다.

 

동갑내기 친구인 피츠버그의 강정호(32)와 맞대결은 불투명하다.

 

지난 13일 부상자명단(IL)에 오른 강정호는 오는 23일부터 복귀할 수 있지만, 출전 여부를 장담하기 어렵다.

 

강정호는 올 시즌 타율이 0.133에 그칠 정도로 극심한 타격 슬럼프를 겪고 있다.

 

류현진은 5월 4경기에서 32이닝을 책임지며 1실점을 기록했다. 5월 평균자책점은 0.28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류현진이 5월의 마지막 등판인 25일 피츠버그전에서 호투를 이어간다면 '이달의 투수상'을 예약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