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미중 무역전쟁에 희토류 카드 꺼내나…장시 시찰

라디오코리아 | 입력 05/20/2019 04:32:4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장시성을 시찰하며

희토류 사업에 대한 큰 관심을 보여

미·중 무역 전쟁에 회심의 카드를 꺼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희토류는 반도체 등 첨단 제품의 원료로

중국이 전 세계 희토류 생산량의 95%를 차지하고 있어

중국이 대미 수출을 중단할 경우

미국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오늘(20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장시성의 영구 자성 물질을

연구, 개발, 생산하는 금리영자과학기술 유한책임회사를 참관했다.

시 주석의 이번 참관은

현지 기업의 경영 현황, 희토류 산업 발전 상황을

알려보려는 목적이 있다고 신화통신은 소개했다.

이 회사는 희토류와 희소 금속을 연구 개발하고 판매하는 업체로,

생산한 제품들은 풍력 발전, 신재생에너지, 자동차,

로봇과 스마트 제조 영업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주목할 점은 시 주석이 오늘 미·중 무역협상의 총책인

류허 부총리를 직접 대동하고 시찰에 나섰다는 것이다.

오늘 시 주석이 시찰한 회사에는

'국제 경제력을 갖춘 희토류, 희소 금속 산업단지를 만들자'는 표어가

대문짝만하게 내걸려 있었다.

 

이는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되면서

미국의 파상적인 압박에 중국이 수세에 몰린 가운데

미국이 가장 필요로 하는 희토류가 중국의 손에 있음을

분명히 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해석이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시 주석이 미중 협상의 책임자인 류허 부총리를 데리고

희토류 관련 시찰을 했다는 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을 너무 압박하지 말라는

경고의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시 주석의 시찰에 대해 지나친 해석을 삼가하라면서도

미중간 평등한 무역 협력을 강조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