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화웨이와 사업 중단하자 중국서 아이폰 불매 조짐

라디오코리아 | 입력 05/20/2019 04:22:2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구글이 연방 정부의 조치에 따라

화웨이와의 일부 사업을 중단하자

중국에서 미 애플사의 아이폰 불매 조짐이 일고 있다.

오늘(20일) 환구망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은 웨이보에

자신이 9년 동안 사용했던 아이폰 대신

화웨이 휴대폰을 구매한 사실을 공개했다.

후시진 편집인은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대표적인 매체 인사다.

 

따라서 구글이 화웨이와의 일부 사업을

중단한 데 따른 보복 조치로

중국이 애플 불매 운동을 조장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후 편집인은 "내가 화웨이 핸드폰으로 바꿨다고 해서

애플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애플은 중국 발전에 기여했다"고 운을 뗐다.

후 편집인은 "내가 어떤 종류의 휴대폰을 사용할지

결정할 권리가 있다"면서

"화웨이가 미국에서 탄압을 받을 때

나는 개인적인 감정에서 화웨이 휴대전화를 사용함으로써

화웨이를 존중하는 마음을 표현했다"고 주장했다.

후 편집인은 이어 화웨이 휴대폰으로 바꾼 뒤

기존 아이폰도 버리지 않았다면서

미·중 무역 전쟁이 어떤 식으로 전개되는지에 따라

아이폰을 아예 버릴 수도 있음을 암시했다.

중국 네티즌 또한 웨이보 등에

'아이폰 불매'를 외치는 글을 무더기로 올리고 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