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무역 갈등으로 美기업들 '자본적 지출' 크게 둔화

라디오코리아 | 입력 05/19/2019 09:45:14 | 수정 05/19/2019 09:45:1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미중 무역전쟁 등에 대한 우려로

미국 주요 대기업의 올해 1분기 '자본적 지출'(CAPEX)이

크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본적 지출은 설비투자 과정에서의 자본 지출을 말한다.

 

기업들의 설비투자 관련 자본 지출 둔화세가

경기둔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WSJ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에 편입된 기업 가운데

1분기 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56개 기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1분기 자본적 지출이 지난해 같은기간 3%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20% 증가와 비교하면

큰 폭으로 둔화한 것이다.

 

S&P 500 기업 가운데 지난해 최대 자본적 지출을 기록했던

구글 모기업 알파벳은 작년 동기대비 3분의 1 수준인 46억 달러를 지출했다.

 

애플도 지난해 동기대비 18억 달러가 줄었다.

 

중국 변수가 큰 중장비업체 캐터필러는

 지난해 동기 7억5천700만 달러에서 올해 1분기에는

5억4천700만 달러로 자본적 지출을 줄였다.

 

알파벳과 애플, AT&T, 버라이즌 등을 포함해

지난해 상위 '톱 10'에 들었던 기업들의 자본적 지출은

407억 달러에서 382억 달러로 축소됐다. 


박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