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4홀 차 열세 뒤집고 역전승…매치플레이 16강 진출

연합뉴스 | 입력 05/17/2019 13:29:1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박인비 '5번홀 공략은?'

17일 강원 춘천 라데나CC에서 열린 '2019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리그 3라운드 중 박인비가 5번홀 퍼팅 전 그린을 살피고 있다. 2019.5.17 [KLPGA 제공] 

 

 

'골프 여제' 박인비(31)가 역전승을 거두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16강에 진출했다.

 

박인비는 17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 골프클럽(파72·6천246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조별리그 1조 3차전에서 장은수(21)를 2홀 차로 꺾고 3연승을 거뒀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 KLPGA 투어 대회 20번째 출전 만에 처음으로 정상에 오른 박인비는 18일 16강전에서 한화 소속 김지현(28)과 맞붙는다.

 

박인비는 이날 2017년 신인왕 장은수를 맞아 4번 홀까지 연달아 홀을 내줘 패색이 짙었다.

 

4홀 차로 끌려가던 박인비는 곧바로 5, 6번 홀을 따내 2홀 차로 추격했다.

 

여전히 2홀 차로 9번 홀 반환점을 돈 박인비는 12번 홀을 따내며 1홀 차로 장은수를 압박했다.

 

기세가 오른 박인비는 15번부터 17번 홀까지 세 홀을 연달아 가져와 동점, 역전에 이어 곧바로 승리까지 확정했다.

 

16, 17번 홀에서는 중장거리 퍼트가 정확히 홀을 찾아 들어가며 장은수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만일 이날 박인비가 졌더라며 장은수가 3연승으로 16강에 올라가는 상황이었다.

 

박인비의 16강 상대 김지현은 이날 16조 최종전에서 하민송(23)에게 1홀 차로 져 2승 1패 동률이 됐다.

 

그러나 곧이어 열린 연장전에서 김지현이 하민송을 따돌리고 16강 막차 티켓을 끊었다.

 



김자영(왼쪽)과 유소연.[KLPGA 제공]

 

 

2조의 유소연(29)은 '매치 퀸' 김자영(28)에게 2홀 차로 패해 1승 2패로 탈락했다.

 

이 대회에서 2012년과 2017년 두 차례나 우승한 김자영이 3연승으로 16강에 안착했다.

 

올해 신인상 부문 선두 조아연(19)도 8조에서 나희원(25)을 6홀 차로 대파하고 2승 1무를 기록,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반면 이번 시즌 2승을 거둔 최혜진(20)은 최은우(24)를 3홀 차로 물리쳤으나 2승 1패, 조 2위에 머물러 3승의 박유나(32)에게 16강 티켓을 내줬다.

 

이번 대회 16강은 박인비-김지현, 조아연-조정민(25), 박유나-김지영(23), 박소혜(22)-김지현(28), 김자영-박소연(27), 박신영(25)-박보미(25), 김현수(27)-안송이(29), 박채윤(25)-최가람(27)의 대결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