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폭행범 ‘조두순’ 얼굴 최초 공개

라디오코리아 | 입력 04/24/2019 11:01:08 | 수정 04/24/2019 11:01:0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2008년 한국에서 8살 초등학생을

잔혹하게 성폭행해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조두순의 얼굴이 방송을 통해 최초 공개됐다.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24일자 방송을 통해

‘성범죄자 알림e’의 관리 실태를 지적하며

올해 67살인 조두순의 얼굴을 공개했다.

 

실화탐사대 측은 조두순이 나올 날이 머지 않았다며,

고심끝에 사회가 좀 더 경각심을 가져야하지 않을까하는 마음으로

얼굴을 공개하게됐다고 밝혔다.

 

조두순의 출소 예정일은 내년 12월 13일이다.

 

2008년 당시 전과 14범이었던 조두순은

8살의 초등생 나영이(가명)를

경기도 안산시의 한 교회 화장실에서

엽기적인 방법으로 성폭행해 신체 일부를 영구 훼손시켰다.

 

검찰은 무기징역을 구형했지만,

법원은 조두순이 술에 취해 심신미약 상태였다는 이유로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