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서 남가주까지 ‘원정 절도단’ 기승..3명 체포

라디오코리아 | 입력 04/24/2019 07:28:29 | 수정 04/24/2019 07:28:2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칠레에서 남가주를 찾아 절도행각을 벌이는 

‘원정 절도단’이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사당국은 칠레 출신 절도단이

비자 면제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 입국한 뒤

남가주에서 수백건의 절도행각을 벌인 것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지난 수개월간 대형 조직을 이룬 원정 절도단은

LA와 오렌지, 샌버나디노, 알라메다, 산타 클라라

그리고 벤추라 카운티에서 주택과 비즈니스, 차량 내

금품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수사당국은 보고 있다.

 

연방수사국 FBI 로라 에밀리어 공보관은

뉴욕과 텍사스, 애리조나, 콜로라도 등

다른 주에서도 원정 절도단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지만,

특히 남가주는 가장 표적이 되고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지난주에는 시미밸리 경찰과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 CHP

그리고 벤추라 카운티 셰리프국이

22살 ~29살 사이 첼레 출신 남성 3명을 절도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자동차 리모컨 키를 오작동시키는 특별한 장치를 이용해

차 주인이 리모컨 키를 통해 차문을 잠그는 것을 막은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당국은 남가주에 원정 절도단이 지난해부터 등장하기 시작했는데,

절도단이 비자 면제 프로그램을 통해 입국하며  

가짜 여권과 신분증을 이용하고 있어  

절도범들을 검거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