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버닝썬 이문호 대표·"애나" 오늘 구속영장 심사

연합뉴스 | 입력 04/18/2019 14:50:3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문호 버닝썬 공동 대표(왼쪽)·애나 버닝썬 MD[연합뉴스DB]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버닝썬 이문호(29) 대표와 클럽 MD(영업사원) 출신 중국인 여성 A 씨(일명 '애나')의 구속 여부가 19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이 대표와 A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이들의 구속 여부를 가린다.

 

이 대표가 구속 갈림길에 선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경찰은 지난달 이 대표의 마약류 투약·소지 등의 혐의를 확인해 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범죄 혐의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 대표는 그간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특히 버닝썬 내에서 마약이 유통, 거래된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주장해왔다.

 

경찰은 보강 수사를 거쳐 이 대표의 추가 투약 혐의를 파악해 영장을 재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대표와 애나 모두 약 10여회 정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인 A씨는 과거 버닝썬에서 손님을 유치하고 수수료를 받은 MD로 활동해왔다. 그는 버닝썬을 찾은 VIP 고객을 상대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마약 정밀 검사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 등 일부 마약류에 대해 양성 반응이 나왔다.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