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전 주인공"·"케인 빈자리 책임"…외신들도 손흥민 칭찬

연합뉴스 | 입력 04/17/2019 16:57:48 | 수정 04/17/2019 16:57: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그래픽] 손흥민 유럽 무대 통산 득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상대로 멀티골을 꽂고 시즌 20호골 고지를 밟으면서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경신에 바짝 다가섰다.


가디언 "손흥민의 2골 덕분에 케인이 그립지 않았다"

 

외국 언론들도 손흥민(토트넘)의 활약에 칭찬을 쏟아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이하 맨시티)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에서 2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토트넘은 3-4로 졌다.

 

하지만 지난 8강 1차전에서의 1-0 승리를 바탕으로 1, 2차전 합계 4-4를 기록해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준결승에 진출했다.

 

1차전 결승 골의 주인공이었던 손흥민은 2차전에서도 0-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전반 7분과 10분 연이어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어 분위기를 가져왔다.

 

토트넘의 주축 공격수인 해리 케인은 이날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지만, 손흥민은 그의 공백을 완벽히 메웠다.

 

외신들도 손흥민에게 찬사를 보냈다.

 

영국 BBC는 "케인이 없는 상황에서 손흥민이 토트넘의 공격을 책임졌다"며 "이 품격있는 한국 선수는 뛰어난 움직임과 이른 시간 나온 중요한 2골로 팀을 이끌었다"고 전했다.

 

스카이스포츠는 "1차전의 영웅이었던 손흥민이 2차전에서도 주인공 역할을 맡았다"며 "후반에 그는 해트트릭을 기록할 수도 있었지만, 대신 풍부한 활동량으로 맨시티를 완전히 지치게 했다"고 손흥민을 칭찬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 또한 "손흥민의 경기 초반 나온 2골 덕분에 케인이 그립지 않았다"며 "특히 그의 두 번째 골은 매우 훌륭한 슈팅이었다"고 조명했다.

 

시즌 19, 20호 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2016-2017 시즌 세운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 골 기록(21골) 경신에 바짝 다가섰다.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한 토트넘은 아약스(네덜란드)와 결승 진출을 겨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