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아약스·리버풀-바르사 "UCL 4강 대진 확정"

연합뉴스 | 입력 04/17/2019 16:45:09 | 수정 04/17/2019 16:45:0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토트넘의 손흥민(AFP=연합뉴스)


리버풀, 8강 2차전서 포르투에 4-1 대승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대진이 모두 확정됐다.

 

손흥민의 멀티골을 앞세운 토트넘(잉글랜드)이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를 제압하고 4강에 진출해 아약스(네덜란드)와 결승 대결을 펼친다.

 

리버풀(잉글랜드)도 FC 포르투(포르투갈)를 물리치고 준결승에 합류해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맞붙게 됐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에서 3-4로 패했지만 1차전 1-0 승리를 합쳐 1, 2차전 합계 4-4를 만들어 원정 다득점으로 4강행 티켓을 따냈다.

 

이에 따라 토트넘은 8강전에서 '특급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버틴 유벤투스(이탈리아)를 격파하고 4강에 진출한 아약스와 역대 첫 결승 진출을 놓고 혈투를 펼치게 됐다.

 

다만 손흥민이 경고누적으로 4강 1차전에 나서지 못하게 된 것은 토트넘의 큰 손실이다.

 

조별리그에서 2개의 경고를 받았던 손흥민은 후반 3분 맨시티의 케빈 더브라위너의 돌파를 저지하다 주심으로부터 옐로카드를 받으면서 경고누적으로 4강 1차전 출전이 무산됐다.

 

 

골을 넣고 기뻐하는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AFP=연합뉴스)

 

 

또 다른 4강 대진의 주인공은 리버풀과 바르셀로나다.

 

바르셀로나는 17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8강 2차전에서 3-0 완승을 따내고 1, 2차전 합계 4-0으로 4강에 선착했다.

 

이런 가운데 리버풀은 18일 포르투갈 포르투의 드라강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와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4-1 승리를 따내 1차전 2-0 승리에 이어 1, 2차전 합계 6-1로 앞서 4강에 합류했다.

 

전반 26분 무함마드 살라흐의 도움을 받은 사디오 마네의 선제골로 앞서간 리버풀은 후반 20분 살라흐가 결승골 꽂으면서 승기를 잡았다.

 

포르투는 3분 뒤 추격골에 성공했지만 후반 32분 리버풀의 호베르투 피르미누에게 쐐기골을 내주고, 후반 39분 피르힐 판데이크에게 마무리 득점까지 허용하며 홈에서 완패를 당했다.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은 5월 1~2일 펼쳐지고, 2차전은 8~9일 치러진다. 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