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 많은 국가 출신 입국금지등 추가 강경책 검토"

라디오코리아 | 입력 04/16/2019 05:01:1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초강경 반이민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단기 비자 유효기간을 넘긴 불법체류자들을 주로 보내는

국가 국민들의 미 입국을 제한하는 등의

추가 강경책을 만지작거리고 있다.

 

AP통신은 오늘(16일) 익명을 요구한

두 고위관료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입국 제한 조치는 정부 내에서 논의되고 있는

다양한 반이민 강경책 중 하나일 뿐이라고 보도했다.

행정부가 2020년 대선을 앞두고

반 이민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어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만족'시키려

점점 절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거론되는 강경책 중 가장 극단적인 것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위협한 대로

멕시코와 인접한 남부 국경 전면 폐쇄와

 지난해 중단한 불법 이민자 가족의 부모와 미성년 자녀를 격리해 수용하는

'가족 분리' 정책 재개 등이 꼽힌다.

이보다 가벼운 대책으로는

비자 기한을 넘긴 불법체류자 단속 등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망명 신청을 하는 이민자들의 면담 등

초기 심사 절차를 망명 관련 부서가 아닌

국경경비대에서 맡게 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국경경비대 대원들이 망명 담당 관리들보다

'동정심을 덜 품을 것'이라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AP는 짚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