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시범경기 휴식…경쟁서 밀린 모란 역전 결승타

연합뉴스 | 입력 03/20/2019 15:22:12 | 수정 03/20/2019 15:22:1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강정호[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시범경기에서 하루 쉬었다.

 

강정호는 2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센추리링크 스포츠컴플렉스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2019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결장했다.

 

피츠버그는 개막전 선발 3루수로 강정호를 확정한 가운데 이날 3루수로 패트릭 키블러핸을 선발로 내보냈다.

 

키블러핸은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강정호와의 3루수 경쟁에서 밀린 콜린 모란은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모란은 조시 벨의 뒤를 받치는 백업 1루수를 맡을 가능성이 있다.

 

모란은 1-5로 뒤진 8회초 1타점 적시타를 뽑아냈다. 5-5로 맞선 9회 초에는 결승타를 터트려 6-5 역전승을 이뤄냈다.

 

강정호는 올해 시범경기에서 타율 0.156(32타수 5안타)을 기록 중이다. 타율은 낮지만, 안타 5개 모두 홈런이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은 이날 팀 경기가 없어 휴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