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제재 계속…北, 아직 준비 안 돼 있어"

연합뉴스 | 입력 03/15/2019 17:02:3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같은 날 北최선희는 '북미대화 중단도 고려' 기자회견

 

미 국무부가 대북제재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6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지난 15일 북한이 비핵화 조치와 그에 상응하는 부분적 제재 해제를 요구한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질문에 "체제 안전과 발전을 성취하는 유일한 길은 대량살상무기(WMD)와 운반수단을 모두 포기하는 것이라는 점을 북한에 강조하기 위해 국제사회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비핵화와 병행해 북미 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에 영구적이며 안정된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 조치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과 역내, 전 세계를 위한 밝은 경제적 미래를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어 "불행히도 북한은 아직 그런 조처를 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못 박았다.

 

한편, 공교롭게도 이날 평양에서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쳤다"며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지,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 상태를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상은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소속 브래드 셔먼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은 "미국과 동맹국들의 안보 향상을 위한 조치에 북한이 합의할 수 있도록 대북제재 강화의 필요성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전했다.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를 맡은 에드워드 마키 의원도 핵·미사일 시험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최선희 부상의 발언을 "위협"으로 규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