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테러 추정범인이 총격 훈련했다는 '포트나이트'는?

연합뉴스 | 입력 03/15/2019 16:31:12 | 수정 03/15/2019 16:31:1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1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 2곳에서 벌어진 총격 사건 [AFP=연합뉴스]​


전세계 이용자수 2억명 넘어

 

15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사원 2곳에서 벌어진 총격 사건 범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포트나이트'를 통해 총격 훈련을 했다고 거론하면서 이 게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범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총격 사건 직전 트위터와 이미지 보드 사이트 '8chan'에 게시한 반이민 선언문에는 "비디오 게임인 '포트나이트'(Fortnite)가 나를 킬러로 훈련시켰다"는 내용이 담겼다.

 

포트나이트는 2017년 미국 게임사 '에픽게임즈'가 출시한 FPS(3인칭 슈팅 게임)이다. 맵에서 다양한 무기 아이템을 찾아 플레이어들 간 대결을 펼치고, 최후의 생존자가 승리하는 방식이다.

 

국내 게임사 블루홀(현 펍지주식회사)이 앞서 출시해 인기를 끈 '배틀그라운드'와 게임 방식과 구성 요소 등이 비슷하다는 점 때문에 초기 표절 문제도 불거진 바 있다.

 

배틀그라운드와 구별되는 포트나이트의 특징은 카툰 방식의 그래픽을 차용해 저사양 PC에서도 이용할 수 있고, 방어진지나 건물을 짓는 건축 요소가 강조됐다는 점이다.

 

국내에서는 배틀그라운드에 밀려 점유율이 높지 않지만, 이 같은 요소 덕분에 서구권에서는 배틀그라운드의 인기를 뛰어넘었다. 시장조사업체 수퍼데이터에 따르면 포트나이트는 작년까지 30억달러(약 3조4천억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한 해 수익만 24억달러로, 세계에서 가장 수익이 높은 게임이었다. 포트나이트 전세계 이용자수가 2억명을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틀그라운드, 포트나이트가 인기를 끌면서 배틀로얄 게임 시장도 덩달아 주목을 받았다. 최근 일렉트로닉(EA)가 선보인 온라인게임 '에이펙스 레전드'도 가세하면서 3파전으로 재편되는 양상이다.

 

게임업계에서는 총격범이 게임의 이름을 직접 언급한 것 때문에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강화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포트나이트는 워낙에 많은 사람이 즐기는 게임"이라며 "총격범이 자신의 목적에 따라 게임을 이용한 것인데 마치 게임의 영향을 받은 것처럼 비칠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관계자는 "본사 입장이 없다.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