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팬서' 세리머니 펼친 오바메양…"나의 상징"

연합뉴스 | 입력 03/15/2019 10:05:09 | 수정 03/15/2019 10:05:0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블랙 팬서' 가면을 쓰고 세리머니를 펼치는 아스널의 피에르 에메리크 오바메양.(EPA=연합뉴스)​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서 멀티골 넣고 블랙 팬서 마스크 착용

 

"팬서(흑표범)는 나의 상징입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의 골잡이 피에르 에메리크 오바메양(30·가봉)이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성공시킨 뒤 '블랙 팬서 세리머니'를 펼쳐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오바메양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리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서 스타드 렌(프랑스)을 상대로 2골을 몰아치며 아스널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1차전 원정에서 렌에 1-3으로 패했던 아스널은 2차전에서 대역전극을 펼치며 1, 2차전 합계 4-3으로 8강에 진출했다.

 

전반 5분만에 결승골을 넣은 오바메양은 전반 15분 애인슬리 메잇랜드 나일스의 추가골로 앞서가던 후반 27분 쐐기골까지 꽂으면서 3-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자신의 두 번째 골을 넣은 오바메양은 렌의 골대 뒤쪽 광고판 뒤에 미리 숨겨놨던 가면을 꺼내들었다.

 

오바메양이 뒤집어쓴 것은 마블의 만화인 '블랙 팬서'에 나오는 와칸다 왕인 트찰라가 착용하는 가면이었다.

 

'블랙 팬서' 가면을 쓴 오바메양은 중계 카메라를 향해 두 손을 'X자'로 취하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하지만 오바메양은 세리머니가 끝난 뒤 주심으로부터 '비신사적인 행위'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선수가 가면 또는 비슷한 것으로 얼굴을 가리고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것은 불필요하고 과도한 동작이어서 '비신사적인 행위'로 간주돼 경고를 주도록 돼 있다.

 

오바메양은 경기가 끝난 뒤 BT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나를 상징하는 가면이 필요했다"라며 '블랙 팬서 세리머니'를 펼친 이유를 설명했다.

 

 

'블랙 팬서' 가면을 쓰고 있는 아스널의 피에르 에메리크 오바메양.(EPA=연합뉴스)

 

 

그는 "아프리카에서 가봉 대표팀을 '가봉의 팬서'라고 부른다"라며 "팬서는 나를 상징한다"라고 강조했다.

 

가봉 대표팀의 주장이었던 피에르 오바메양(54)의 아들로 프랑스 라발에서 태어난 오바메양은 2009년 프랑스 U-21 대표팀에 소집됐지만 이후 가봉 대표팀을 선택했다.

 

오바메양은 가봉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58경기 동안 24골을 넣었고, 2012년 런던올림픽 때도 가봉 U-23 대표팀으로 뛰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