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한인 밀집지역에 차량 물품 절도 다시 ‘활개’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14/2019 17:03:20 | 수정 03/14/2019 17:03:2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최근 남가주 한인 밀집지역에서

 ‘차량 내 물품 절도’가 또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절도범들은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 차량 창문을 부수는데다

내부에 설치된 블랙박스까지 훔쳐가

용의자 검거도 점차 어려워지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에나 팍에 거주하는 한인 김 모씨는

출근을 위해 자신의 렉서스 SUV 차량에 탑승하려던 순간

조수석 창문이 산산조각 나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운전석에서는 창문을 부수는데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돌이 발견됐습니다.

 

<녹취 _ 김 씨>

 

김 씨의 차량 내부에는 고가의 물건이 없어

귀중품 도난 피해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절도범은 자신의 모습이 담겼을

블랙박스를 훔쳐달아났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김 씨는 도난당한 블랙박스와

깨진 유리창 수리비 등으로 500달러 이상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녹취 _ 김 씨>

 

부에나 팍 경찰은 최근 차량 내 물품 절도 사건이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운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또 자택 앞이라고 해도 긴장을 늦추지말고

귀중품을 포함한 어떤 물건도 차에

보관하지 말 것을 권고했습니다.

 

<녹취 _ 부에나 팍 경찰>

 

LAPD 역시 관할 지역 내

차량 내 물품 절도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LAPD는 차량 내 물품 도난 사건의 용의자 검거에 대한

불신으로 주민들이 신고하지 않는 경우를 지적했습니다.  

 

LAPD는 주민들의 지역별 신고율에 따라  

순찰 인원이 추가 배정되는 만큼 신고는

주민들의 힘으로 치안력을 강화하는 방법이라고 조언했습니다.

 

<녹취 _ LAPD PIO>

 

또 피해 당사자가 아닌 사건을 목격한 주민들도

제보에 나서 또 다른 피해를 방지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