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 몰고 온 마마무 "모든 걸 박살 낼 유쾌한 곡"

연합뉴스 | 입력 03/14/2019 09:42:30 | 수정 03/14/2019 09:42:3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마마무, 깜찍한 무대
걸그룹 마마무가 14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매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9.3.14


포시즌포컬러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 쇼케이스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하는 그룹 마마무가 고단한 사계절을 지나 봄 냄새 물씬 나는 앨범으로 돌아왔다.

 

마마무는 14일 홍대 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터'의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를 공개했다.

 

마마무는 지난해 1월 디지털 싱글 '칠해줘'를 시작으로 봄 앨범 '옐로우 플라워'(Yellow Flower), 여름 앨범 '레드 문'(Red Moon), 가을 앨범 '블루스'(BLUE;S)를 냈다. 솔라(본명 김용선·28)가 파랑, 문별(본명 문별이·27)이 빨강, 휘인(본명 정휘인·24)이 하양, 화사(본명 안혜진·24)가 노랑을 맡아 색깔별로 앨범을 꾸몄다.

 

리더 솔라는 "프로젝트 중반 정도부터 굉장히 힘들었다. 활동이 끝나자마자 바로 다음 곡을 준비해야 하다 보니…. 프로젝트가 끝나서 속이 시원하긴 한데 한편으론 아쉽다. 우리 노래를 들려드릴 기회가 많은 건 좋았다"고 회고했다.

 

휘인도 "힘들 때도 있고 지칠 때도 있었다"며 "그래도 음악적으로 많이 성장했고 얻은 게 많다. 의미 있는 시간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별은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팬들에게 늘 다음 노래 제목에 대한 힌트를 줬다고 털어놨다.

 

문별의 설명처럼 신보 제목 '화이트 윈드'는 휘인을 상징하는 '흰색'과 '바람'을 조합해 지은 것이다.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를 비롯해 달콤한 보사노바 스타일의 '쟤가 걔야'(Waggy), 휘인이 작사한 '25', 절절한 발라드 '배드 바이'(Bad Bye), '세련된 비트의 '마이 스타'(My Star)까지 다채로운 7곡이 담겼다.

 

휘인은 "'화이트 윈드'는 흰 바탕에 계속 많은 걸 칠해나가자, 앞으로의 계절도 함께 만들어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사는 "지난 앨범에선 성숙하고 깊은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유쾌하게 놀아보자는 느낌으로 작업했다"고 말했다. 솔라는 "모든 걸 박살 낼 즐겁고 유쾌한 곡"이라고 강조했다. 휘인은 "'고고베베' 안무는 저희가 보여드렸던 것 중에 가장 칼군무다. 보시는 분들에게 '내적 댄스'를 유발할 곡이 되면 좋겠다"고 거들었다.

 

MBC TV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로 스타덤에 오른 화사에게도 질문이 집중됐다. 그는 지난해 연말 시상식에서 파격적인 의상으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했다.

 

화사는 의상을 고르는 기준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제가 옷을 잘 입는 사람은 아니다"라며 "좋아하는 옷을 입어야 무대에 설 때 행복하기 때문에 의견을 많이 낸다"고 말했다. 이어 "제게 어울리는 옷을 찾아 입고, (몸을) 옷에 맞추기보다 그 옷이 제게 어떻게 맞출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