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아이콘 샌더스, 두 번째 대권 도전 선언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9/2019 04:47:1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진보 정치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오늘(19일)

2020년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샌더스 의원은 오늘 '버몬트 퍼블릭 라디오'에서

대선 후보 출마를 선언하면서

"나는 버몬트 주민들이 가장 먼저 알기를 원했다"고 밝혔다.

무소속의 샌더스 의원은 지난 2016년 민주당 경선에서

'아웃사이더 돌풍'을 일으키며 스타 정치인으로 부각됐지만,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밀려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샌더스 의원이 출마를 선언하면서

이미 출마를 선언한 에이미 클로버샤, 엘리자베스 워런, 코리 부커,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과 털시 개버드 하원의원,

그리고 오바마 행정부 주택도시개발장관을 지낸

줄리언 카스트로 등과 경합을 벌이게 됐다.

여기에 출마를 준비 중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까지 합류할 경우

민주당 대선전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전국위원회는 지난해 대통령 후보 지명전에는

민주당원만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개정함으로써

샌더스 의원은 무소속 신분을 포기할 것으로 보인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