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여행하던 한국인 60대 여성, 낙타에서 떨어져 숨져

연합뉴스 | 입력 02/07/2019 11:24:5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집트 피라미드 유적지에 있는 낙타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주이집트 한국대사관 "낙타타기 삼가는 등 신변안전 유의해야"

 

이집트에서 한국인 여행객이 낙타에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7일(현지시간) 이집트 주재 교민과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이집트의 홍해 휴양도시 후루가다 인근 사막에서 한국인 여성 A(60)씨가 낙타 타기를 체험하던 중 땅으로 떨어졌다.

 

추락 직후 의식을 잃은 A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 판정을 받았다.

 

현장에 있던 다른 한국인 관광객은 사고 상황에 대해 "앉아있던 낙타가 갑자기 일어나 몇 차례 뛴 뒤 A씨가 추락했다"고 전했다.

 

당시 낙타를 다루던 현지인이 줄을 놓으면서 갑자기 낙타가 움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시신을 검안한 의사는 사망원인을 뇌 손상으로 보고 있다"며 "머리가 먼저 떨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국내 한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을 통해 다른 한국인 20여명과 함께 이집트를 여행 중이었다.

 

이집트를 찾는 관광객들은 카이로 인근 기자지역 피라미드 유적지 등에서 낙타 타기를 많이 즐긴다.

 

그러나 낙타가 일어서면 높이가 2m를 넘기 때문에 추락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주이집트 한국대사관은 안전공지를 통해 "이집트에서 낙타타기 체험 중 추락하는 사고로 인해 사망 및 부상하는 한국인과 외국인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체류 교민 및 방문객은 낙타타기 체험을 삼가는 등 신변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